'발신제한' 감독 "첫 연출, 대화 통해 배우들의 에너지 뽑아냈다"

용산=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6.16 16:10 / 조회 : 624
image
김창주 감독 /사진제공=CJ ENM


영화 '발신제한'을 연출한 김창주 감독이 첫 연출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발신제한'(감독 김창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조우진, 김창주 감독이 참석했다.

'발신제한'은 은행센터장 성규(조우진 분)가 아이들을 등교시키던 출근길 아침, '차에서 내리는 순간 폭탄이 터진다'는 의문의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를 받으면서 위기에 빠지게 되는 도심추격스릴러다.

이날 김창주 감독은 "제가 여러 작품을 편집하면서 항상 느꼈던 건 단순하게 편집만 한다는 생각 한 적 없다. 영화를 만든다고 생각했다. 이렇게 연출 기회도 주어졌다. 편집만 할 때와 달랐던 건 현장에서 배우와의 호흡과 연기에 대해 이야기 하는 지점이 컸다"라고 말했다.

이어 "머릿속에는 이 영화가 가져가야할 밀도와 에너지가 느껴지지만, 어떻게 뽑을 것인지 이야기 했다. '발신제한' 같은 영화는 배우가 성규의 공포감에 들어가는 메소드가 필요하다. 동물적이고 직관적인 캐릭터가 필요한다. 그 지점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라고 덧붙였다.

김창주 감독은 "실제 성규가 처한 극한 상황을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했다. 편집과 달랐던 건 배우들과 함께 연기에 대해 대화를 많이 했다. 그렇게 에너지를 뽑아냈다. 배우의 연기와 메소드와 따라서 편집이 흘러갔다. 나중에 따로 편집을 한다고 그런 건 아니었다. 촬영 때부터 유기적으로 움직였다. 그 모든 중심에는 배우의 연기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발신제한'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