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망' PD "박세완→최영재 캐스팅, 예상했던 것보다 좋아" 만족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6.16 12:03 / 조회 : 924
image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를 연출한 권익준 PD가 캐스팅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16일 오전 넷플릭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세완, 신현승, 최영재, 한현민, 요아킴 소렌센, 카슨, 테리스 브라운, 권익준 PD, 김정식 PD이 참석했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늘도 정답없는 하루를 사는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웃음을 담아낸 단짠 청춘 시트콤이다.

특히 넷플릭스의 첫 시트콤이자 '남자 셋 여자 셋', '논스톱'의 권익준 PD, '하이킥', '감자별 2013QR3'의 김정식 PD, '순풍산부인과', '뉴논스톱'의 서은정 작가, '논스톱' 시즌 1,2,3,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5,16,17 백지현 작가 등 시트콤 전성기를 이끌었던 제작진들이 의기투합한 작품이기도 하다.

권익준 PD는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의 크리에이터 겸 연출을, 김정식 PD는 에피소드를 연출했다. 뿐만 아니라 '논스톱4'에 출연한 윤종신이 OST에도 직접 참여했다.

이날 권익준 PD는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를 연출한 이유에 대해 "이유는 없다. 넷플릭스에서 하는 거라 하는 거다. 저희가 하고 싶다고 하는 건 아니다. 넷플릭스가 좋은 기회를 줘서 하게 됐다. 한국에서 청춘 시트콤이 사라진 지가 꽤 됐다. 200년대 중반 정도? 15~16년 만에 다시 하게 됐다. 이런 기회를 만들어준, 결단을 내려준 넷플릭스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로 인해 사회적으로 분위기가 우울하고 답답한데 저희 시트콤 같은 프로그램들이 시청자들에게 많은 위로가 될 수 있겠다 싶었다. 시트콤은 고민 없이, 부담 없이 편하게 볼 수 있는 장르다. 편안한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 방송계에서도 많이 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에는 박세완, 신현승, 최영재 등 20대 청춘들이 등장한다. 캐스팅과 관련해 권익준 PD는 "늘 하던 일"이라며 "오래간만에 (시트콤을) 하는 거라 기대가 크다. 극본 때부터 예상했던 것보다 잘 되서 좋다"라며 웃었다.

김정식 PD는 "저는 배우들이 그 캐릭터 같았다. 연기를 하는 게 아니라 배우들이 학생 같다는 생각이다. 친구들과 자연스럽게 노는 걸 보여주는데 중점을 뒀다. 연출할 때는 재밌게 했다. 준비할 땐 힘들었다"라며 "외국인이고, 한국말 익숙하지 않고, 연기를 처음하는 친구들이 대부분이어서 준비하는 과정에서 많은 연습을 했었다. 시트콤은 120부작 길게 했는데 이번에는 12편을 했다. (배우들이) 빨리 적응을 해서 빨리 캐릭터의 모습을 찾은 느낌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는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