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망' 최영재 "배우 타이틀 어색..갓세븐 진영에게 조언 들었다"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6.16 12:06 / 조회 : 1125
image
최영재 /사진제공=넷플릭스


그룹 갓세븐 멤버 겸 배우 최영재가 진영으로부터 조언을 받았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넷플릭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세완, 신현승, 최영재, 한현민, 요아킴 소렌센, 카슨, 테리스 브라운, 권익준 PD, 김정식 PD이 참석했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늘도 정답없는 하루를 사는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웃음을 담아낸 단짠 청춘 시트콤이다.

특히 넷플릭스의 첫 시트콤이자 '남자 셋 여자 셋', '논스톱'의 권익준 PD, '하이킥', '감자별 2013QR3'의 김정식 PD, '순풍산부인과', '뉴논스톱'의 서은정 작가, '논스톱' 시즌 1,2,3,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5,16,17 백지현 작가 등 시트콤 전성기를 이끌었던 제작진들이 의기투합한 작품이기도 하다.

최영재는 쌤 역할을 맡았다. 한국계 호주 국적의 쌤은 국제창의경영융합디자인과 2학년이다. 툭 하면 튀어나오는 허세와 질투심을 참지 못하는 엉뚱 발랄할 매력의 소유자다.

이날 최영재는 "멤버 진영이형한테 조언을 들은 건 '너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했다. '부족한 게 있으면 레슨을 받는거지 네가 하고 싶은 게 맞는 거'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기에 도전하는 것과 저한테 배우라는 타이틀이 아직은 어색하다. 7년 정도로 가수, 아이돌로 살아왔는데 배우라는 타이틀이 붙은 건 아직 어색하다"라고 덧붙였다.

최영재는 "좋은 기회가 와서 여러분들이 제 뮤지컬을 봐주시고, 넷플릭스에서 시트콤을 봐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시는 게 기분이 좋다. 그만큼 기대에 미치게끔 열심히 연기해보겠다"라고 포부를 다졌다.

한편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는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