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언니' 박승희 "부모님 집 사는데 메달 상금 다 썼다"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6.16 07:44 / 조회 : 538
image
/사진=티캐스트


돌아온 박세리와 前 스케이팅 국가대표 박승희의 합류로 더욱 활기차진 '노는 언니'가 제주도에서의 힐링 여행으로 기분 좋은 에너지를 선사했다.

15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연출 방현영)에서는 박세리가 사심 가득 담아 고른 제주도의 장소들을 방문하며 먹방부터 액티비티까지 믿고 따르는 '세리투어'가 진행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제주도를 방문한 언니들은 해변카페에서 즐기는 브런치부터 흑우 식당, 제주도 명물인 마라 딱새우와 꽃빵 야식까지 알찬 먹방으로 지켜보는 이들을 군침 돌게 했다. 심지어 언니들은 박세리의 단골 흑우 식당에서 전 메뉴를 주문하는 차원이 다른 네버엔딩 먹부림을 선보여 언니들의 먹방 클라쓰를 여실히 드러냈다.

또 언니들의 오프로드 버기카 내기가 흥미진진한 쾌감을 일으켰다. 이들은 3팀으로 나누어 물이 담긴 바가지를 안고 불꽃 튀는 레이스를 시작, 짜릿한 속도감에 아드레날린을 폭발시켰다. 이때 박세리와 한 팀이 된 박승희는 스케이터 출신답게 굴곡진 비탈길에서 바가지를 벗어나 공중으로 떠오른 물을 빠르게 받아내는 활약과 함께 승리를 거머쥐어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제주도에서의 즐거운 하루를 보내며 언니들과 가까워진 박승희는 스피드 스케이트로 전향 후에 연봉이 더 올랐다고 해 언니들의 관심을 샀다. 현재 가방디자이너로 변신한 박승희는 "돈이 없어요"라며 국가대표 메달리스트로서 받았던 상금들은 전부 부모님의 집을 사드리는 데 쓰고 연금은 가방사업에 보태 쓴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자재 구매부터 디자인, 홈페이지 제작부터 촬영, 택배까지 직원 없이 스스로 다 해내고 있다고 밝혀 그녀의 제2의 인생을 응원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박승희가 운동선수를 은퇴한 것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하자 한유미도 "나도 미련 없어"라며 공감했다. 그러자 정유인이 "언니는 은퇴 번복했잖아요"라고 말했고, 박세리는 "너는 미련 없는 게 아니지"라며 한 번 복귀했던 한유미를 당황시켰다. 이에 한유미는 2번이나 은퇴해서 미련이 없다고 대응해 폭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숙소에 마련된 노래방을 방문한 언니들은 처음에는 선뜻 선곡을 고르지 못했지만, 곧 자리에서 일어나 마이크를 쥐고 실력을 뽐내는 등 넘치는 흥을 분출해 유쾌함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