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 진기주 "6살 아이가 '마빡이'라고..엄마가 마트서 자랑"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6.15 23:00 / 조회 : 643
image
/사진=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진기주가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KBS 2TV '오! 삼광빌라!'에 출연 후 바뀐 점에 대해 전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영화 '미드나이트'로 호흡을 맞춘 배우 진기주, 위하준, 박훈이 출연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진기주는 "예전에는 내 나이 또래 사람들이 알아봤다면 이제는 알아보는 사람들 연령층이 넓어졌다. 저번에는 촬영하는데 6살 정도 아이가 '마빡이다'고 하더라"라며 인지도의 변화에 대해 말했다.

이어 "(엄마가) 마트를 가는 곳만 가는데 그 마트 분들이 내가 엄마 딸인 걸 몰랐다. 엄마가 어느날 마트에 갔는데 내 얘기를 하고 있었다더라. 그래서 고민하다가 '이빛채운이 내 딸이다'고 했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작년에 KBS 시상식에 상을 받으러 갔는데 부모님께서 내가 상 받는다는 걸 계속 못 믿으셨다고 하더라. 내가 상 받을 때 언니가 펑펑 울었다고 들었다"며 가족 모두가 감격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