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김상욱 '5.18 비하 발언' 논란에 "실수 아닌 잘못" [전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6.15 16:42 / 조회 : 1502
image
/사진='강철부대' 방송 화면
채널A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종합격투기 선수 김상욱이 5.18 민주화 운동을 비하하는 단어를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김상욱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저지른 잘못 때문에 상처받았을 분들에게 사과 드리기 위해 죄송한 마음으로 글을 쓰게 됐다"며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김상욱은 "며칠 전 열린 afc 16 대회에서 시합 후 인터뷰 도중 화끈한 경기를 하고 싶었다는 의미로 '피떡갈비'라는 단어를 사용한 적이 있다"며 "인터뷰가 끝난 이후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그 단어의 뜻이 5.18민주화 운동 희생자 분들을 모욕하는 뜻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앞서 김상욱은 지난달 31일 열린 AFC(엔젤스파이팅) 16 웰터급 경기에서 이송하를 상대로 판정승을 거둔 후 인터뷰에서 '피떡갈비'라는 단어를 사용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일각에서는 '피떡갈비'는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를 모욕하는 단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상욱은 "잘못했다. 죄송하다"며 "'실수'가 아닌 '잘못'이라는 점을 인정하고, 너무나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생각없이 내뱉어서 상처받으신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분들과 그 가족, 관련자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사과 드린다. 이번 인터뷰로 인한 충고와 따끔한 질책들은 잊지 않고 뼈에 깊게 새기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 더불어 올바른 역사적 인식을 위해 한국의 근현대사를 공부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똑같은 실수 반복하지 않고, 운동만 열심히 하는 선수 김상욱이 아닌, 제대로 된 역사관을 갖추고 올바른 인성을 가진 인간 김상욱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image
/사진=김상욱 인스타그램
다음은 김상욱이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상욱 입니다.

제가 저지른 잘못 때문에 상처받았을 분들에게 사과 드리기 위해 죄송한 마음으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저는 며칠 전 열린 afc 16 대회에서 제 시합 후 인터뷰 도중 화끈한 경기를 하고싶었다는 의미로 '피떡갈비'라는 단어를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인터뷰가 끝난 이후 시간이 지나고나서야 그 단어의 뜻이 518민주화 운동 희생자 분들을 모욕하는 뜻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실수'가 아닌 '잘못'이라는 점을 인정하고, 너무나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제가 생각없이 내뱉어서 상처받으신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분들과 그 가족, 관련자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사과 드립니다. 이번 인터뷰로 인한 충고와 따끔한 질책들은 잊지 않고 뼈에 깊게 새기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더불어 올바른 역사적 인식을 하기위해 한국의 근현대사를 공부하겠습니다.

항상 기쁘고 유쾌한 내용으로, 저를 응원 뿐 아니라 분에 넘치는 사랑 해주시는 분들께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었는데, 오늘은 그렇게 하지 못하고 오히려 저를 알지 못하시는 분들까지 실망을 넘어 가슴 아프게 만들어 드린 점 너무나도 죄송합니다.

앞으로 똑같은 실수 반복하지 않고, 운동만 열심히 하는 선수 김상욱이 아닌, 제대로 된 역사관을 갖추고 올바른 인성을 가진 인간 김상욱이 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