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한화, '145km' 독립구단 우완 정통파 윤산흠 영입 "가능성 봤다"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6.15 14:43 / 조회 : 1053
image
윤산흠.
한화 이글스가 독립야구단 우완 정통파 투수를 영입했다. 한화 구단은 "가능성과 경쟁력을 갖췄다고 판단헸다"면서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한화는 15일 "독립야구단 스코어본 하이에나들 소속 투수 윤산흠(22)을 육성 선수로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구단은 "윤산흠이 투구폼 조정 등의 노력을 거쳐 최고 시속 145Km의 직구를 던지는 등 가능성과 경쟁력을 갖췄다고 판단, 육성선수 영입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1999년생의 윤산흠은 고창 영산고 출신의 우완 정통파 투수다. 고교 졸업 후 2018년 독립야구단 파주 챌린저스를 거쳐 2019년 두산베어스 육성선수로 입단했다.

윤산흠은 2019~2020시즌 퓨처스리그 11경기에 등판, 12이닝을 던지며 1세이브 2홀드를 기록했다. 2020 시즌 후 방출된 그는 올 시즌부터 스코어본 하이에나들에서 활약해 왔다.

올 시즌 독립리그에서는 7경기 38⅓이닝을 투구하면서 평균자책점 2.58, 3승 1패를 기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