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코로나19 AZ 잔여 백신 접종에 "생일 선물 같다" [스타IN★]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6.15 13:25 / 조회 : 575
image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작가 허지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잔여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다.

허지웅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AZ) 잔여 백신을 접종한 사실을 알리며 "잔여백신 예약하는 팁을 말씀드리겠습니다"고 적었다.

허지웅은 "알람 확인해서 들어가면 어차피 늦는다. 진득하게 폰이랑 씨름하고 있을 시간을 먼저 준비하시고 앱에 들어간다. 내가 백신을 맞으러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감안해서 지도에 검색 영역을 확대해준다. 그리고 업데이트를 계속 눌러준다. 잔여 백신이 지도에 뜨는 것보다 목록에 먼저 뜨는 경우도 있으니 업데이트 10번 누를 때 목록도 1번씩 눌러서 확인해라. 오전보다는 오후가 유리하다. 특히 병원 마감하기 전인 3시 이후부터 5시 사이 잔여량이 한꺼번에 올라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허지웅은 이어 "이제부터가 중요하다. 목록이나 지도에 뭔가 다른 색깔이 떴다 싶으면 글자를 읽으려 하지 마라. 병원 위치나 백신 종류를 선택하려 하지 말고 그냥 빨리 누른다는 데 집중하라. 그거 읽다가 놓친다"고 덧붙였다.

허지웅은 또한 "이렇게 하면 한두 번 실패하더라도 세 번째에는 감이 와서 분명히 성공할 것"이라며 "어제 작정하고 한 시간 투자해서 결국 잔여백신 맞았다. 소원성취한 건 좋은데 자고 일어났더니 생각보다 아프다. 백신을 맞아도 몸에 쇠붙이는 붙지 않는다. 매그니토가 될 줄 알았는데 이건 좀 아쉽다. 다른 것보다 이제 다른 사람에게 전염으로 폐 끼칠 일이 없다고 생각하니 생일선물 같다. 모두 성공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