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정안 드라마 컴백 D-1..'월간 집'서 공감+케미 매력 발산 '기대'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6.15 11:48 / 조회 : 732
image
배우 채정안 /사진제공=JTBC
배우 채정안이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채정안은 오는 16일 첫 방송 되는 JTBC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에 출연해 오랜만에 브라운관 복귀를 알렸다.

그는 극 중 주 무대인 리빙 잡지사 '월간 집'의 13년 차 베테랑 에디터 여의주 역을 맡았다. 여의주는 매 순간 열정적이고 화끈하게 사는 인물로, 특유의 스타일리시한 분위기와 탄탄한 연기력을 발휘해 또 한 번의 '찰떡 캐릭터'를 그려낼 예정이다.

채정안은 '내 집'의 의미를 찾지 못하고 럭셔리 자취를 하는 비혼주의자 여의주를 자연스럽게 표현하기 위해 직접 스타일링에 참여, 채정안의 멋스러움을 캐릭터에 더해 기대감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3, 40대라면 누구나 공감할 혼자만의 외로움 또한 그려내어 화려함과 어두움이 공존하는 복합적인 매력을 선보일 것을 예고했다.

또한 직장 후배 나영원(정소민 분)에게는 더없이 든든한 선배로, 편집장 최고(김원해 분)와 동료 에디터 남상순(안창환 분)과는 티격태격 케미를 형성하는 캐릭터 간의 하모니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물할 예정이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을 통해 첫사랑의 아이콘부터 걸크러시까지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였던 채정안은 "에너지가 느껴지는 캐릭터를 기다리다 운명처럼 여의주를 만났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그녀가 표현할 여의주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