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진기주X위하준가 말하는 #미드나이트 #100만공약 #댄스 [종합]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6.14 15:19 / 조회 : 394
image
/사진=영상 캡처


배우 진기주와 위하준이 영화 '미드나이트' 홍보를 위해 유쾌한 케미를 뽐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는 영화 '미드나이트'의 진기주, 위하준이 출연했다.

영화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 분)가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 분)의 새로운 타겟이 되면서 사투를 벌이는 극강의 음소거 추격 스릴러다.

'미드나이트'에서 연쇄살인마 역할을 맡은 위하준은 "제가 꿈꿔온 역할이다"라고 말했다.

위하준은 "준비하는 과정에서는 정신적으로 힘들기도 했다. 역할에 몰입하다보니 정신적으로 피폐해지기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위하준은 연쇄살인마의 눈빛으로 바라봐 달라는 말에 DJ 김민경을 바라봤다. 그러자 김민경은 "멋있어요"라고 반응을 보여 웃음을 전했다.

이날 한 청취자들은 진기주와 위하준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들려줬다. 한 청취자는 진기주가 춘천여고에 다니던 시절 인기가 많았다고 제보했다.

이에 진기주는 "완전 많았던 것은 아니고 없지는 않았다"라며 "대시하는 학생들도 있었다. 대시를 하면 그냥 받았다. 제 생일에 교문 앞에서 케이크를 주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또 진기주는 "고등학교 시절 연애도 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른 청취자는 완도 출신인 위하준이 당시 춤을 잘췄다고 제보했다. 이에 위하준은 "정식으로 배우지는 않았고 커버댄스를 했다. 그당시 동방신기 노래로 춤을 췄다"라고 말했다. 위하준은 춤을 춰 달라는 DJ김태균의 요청에 일어나서 쑥스럽게 그루브를 탔다.

김태균은 "완도하면 김인데 위하준이 김을 이겼다. 이제 완도하면 위하준이다"라고 말했고 이어 "춘천도 이제 닭갈비가 아니라 춘천하면 진기주"라며 유쾌한 웃음을 전했다.

이날 영화를 위해 출격한 진기주 위하준은 100만 공약을 걸고 영화가 100만이 넘으면 다시 출연해 진기주가 노래하고 위하준이 춤을 추기로 약속했다.

한편 '미드나이트'는 6월 30일 OTT 플랫폼 티빙(TVING)과 극장에서 동시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