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故임지호 추모 "지상을 떠돌던 여정은 끝났지만.."[전문]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6.14 10:39 / 조회 : 813
image
고 임지호, 허지웅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요리연구가 고(故) 임지호를 추모했다.

허지웅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내 생일 날 SBS 러브FM '허지웅쇼'를 찾아준 게스트는 사람이 좋아 사람들 몸에 보탬이 되는 재료로 음식을 해 먹이기를 즐거워하는 분"이라며 고인을 회상했다.

그는 고 임지호에 대해 "그저 반복되는 끼니가 아닌 먹는 자의 지친 속과 고된 몸을 감싸안을 수 있는 그런 한끼를 만들어 대접할 줄 아는 사람"이라며 "세상 사람들에게 방랑식객이라는 이름으로 더 자주 불리고는 했던 임지호 셰프가 지난 토요일 세상을 떠났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상의 길 위에서 떠돌았던 여정은 끝이 났지만 지금 이 시간 다른 어딘가에서 역시 우연히 마주친 누군가를 위해 속 깊은 한끼를 지어주고 있을 것만 같다"라며 고인을 애도했다.

한편 고 임지호는 지난 12일 새벽 심장마비로 별세했으며 이날 발인이 엄수된다.

◆ 이하 허지웅 글 전문

지난 겨울 제 생일날 하늘은 참 맑고 높았습니다.

그날 허지웅쇼를 찾아주신 게스트는 사람이 좋아 사람들 몸에 보탬이 되는 재료로 음식을 해 먹이기를 즐거워하는 분이었습니다.

열두살 어린 나이에 세상이 궁금해서 길 위로 나섰고, 그 길 위에서 사람과 사람이 서로 다르듯 들풀도 습성이 다르니 모두 약초고 축복이라는 마음을 얻은.

그저 반복되는 끼니가 아닌 먹는 자의 지친 속과 고된 몸을 감싸안을 수 있는 그런 한끼를 만들어 대접할 줄 아는 사람이었습니다.

세상 사람들에게 방랑식객이라는 이름으로 더 자주 불리고는 했던 임지호 셰프가 지난 토요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지상의 길 위에서 떠돌았던 여정은 끝이 났지만 지금 이 시간 다른 어딘가에서 역시 우연히 마주친 누군가를 위해 속 깊은 한끼를 지어주고 있을 것만 같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