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센 힘내, 사랑해!" 친구 챙긴 SON, 英 스포트라이트 한몸에

김동영 기자 / 입력 : 2021.06.14 06:31 / 조회 : 1502
image
13일 레바논전에서 골을 터뜨린 후 손가락으로 '23'을 만들고 있는 손흥민(오른쪽). /사진=뉴스1
'손세이셔널' 손흥민(29·토트넘)이 먼곳에서 친구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인터밀란)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감동적인 장면에 영국 현지 매체들도 일제히 손흥민을 조명하고 나섰다.

한국은 13일 열린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2-1의 승리를 거뒀다. H조 1위로 최종 예선 진출. 그리고 결승골의 주인공이 손흥민이었다. 후반 20분 페널티킥을 얻었고, 깨끗하게 성공시켰다.

득점 후 손흥민은 한쪽 손으로 2를, 다른 손으로 3을 만들었다. 23번. 에릭센의 토트넘 시절 등번호다. 이후 카메라 앞으로 달려가 "크리스티안, 힘내. 사랑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에릭센은 덴마크 대표팀 소속으로 유로2020에 출전했다. 핀란드와 경기에서 전반 43분 공격작업 후 재정비 과정에서 갑작스럽게 쓰러졌다. 갑작스러운 심장마비. 곧바로 응급처치가 진행됐고, 의식을 되찾기는 했다. 그러나 병원으로 후송되면서 경기를 뛸 수는 없었다. 경기도 중단됐다.

축구계 전체를 충격에 빠뜨렸다. 한국에 있던 손흥민도 이 소식을 들었다. 토트넘 시절 손흥민, 에릭센, 해리 케인, 델리 알리는 DESK 라인을 이루며 맹활약했다. 절친이기도 했다. 에릭센이 인터밀란으로 떠나며 헤어지기는 했지만, 친분이 어디 가지는 않는다.

가슴 아픈 소식을 들은 손흥민은 골 세리머니를 에릭센에게 바쳤다. 20개월 만에 터진 A매치 골이었다. 그 자체로도 기쁜 일이었지만, 손흥민은 에릭센을 먼저 챙겼다. 방송을 통해 에릭센을 응원했고, 전 세계가 지켜봤다. 영국에서도 손흥민의 이런 모습을 봤다.

영국 기브미스포트는 "손흥민이 득점 후 23 사인을 만들었다. 에릭센에게 힘내라고, 사랑한다고 했다"고 적었다. 로이터 통신, 데일리 메일 등도 같은 소식을 일제히 전했다. 데일리 메일은 "손흥민이 에릭센에게 골을 바쳤다"고 썼다.

한편 에릭센은 병원으로 후송된 후 안정을 찾았다. 덴마크 대표팀와 인터밀란 동료들에게 연락해 다시 뛰고 싶다는 메시지도 전했다. 남은 유로2020에 나설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다시는 축구선수로 뛰지 못할 수도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