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키타카' 김수미, "이제 최애 황치열-장혁..탁재훈 물려"[별별TV]

이주영 기자 / 입력 : 2021.06.13 23:44 / 조회 : 456
image
/사진=SBS ‘티키타카’ 방송 화면 캡처


'티키타카' 배우 김수미가 탁재훈이 질린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티키타카'에서는 탁재훈의 정신적 엄마 김수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최근 황치열의 '고해'를 듣고 반했다며 "누님 동생 하기로 했다. 엄마, 할머니, 선생님이 싫어서. 나도 누나 소리 듣고 싶다. 그래서 말인데 나 이제 재훈이가 질린다. 물린다"고 말해 탁재훈을 당황시켰다.

탁재훈은 이에 경악하며 '고해' 뺏기에 도전했으나, 김수미는 "쟤는 나 안 뺏기려고 막무가내다"고 평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수미는 이후 연예계 배다른 아들들이 무인도에 고립된다면 누굴 구할 거냐는 질문에도 1초만에 "장혁"을 외쳐 한 번 더 탁재훈에 충격을 안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