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한 기도 통했다’ 덴마크협회, “에릭센 안정적인 상태... 추가 검진 예정”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6.13 19:20 / 조회 : 412
image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경기 도중 의식을 잃어 큰 우려를 낳았던 크리스티안 에릭센(인테르 밀란)이 안정세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에릭센은 13일(한국시간) 덴마크 대표로 나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핀란드와의 경기에서 아찔한 상황을 겪었다.

전반 40분경 동료의 패스를 받으러 가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덴마크의 주장 시몬 키예르가 재빨리 달려가 기도를 확보했고 주심 역시 빠르게 의료진 투입을 지시했다. 빨랐던 응급조치 덕에 에릭센은 의식을 되찾고 덴마크왕립병원에서 이송됐다.

많은 축구인을 비롯한 팬들은 에릭센의 쾌유를 기원했다. 토트넘 홋스퍼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손흥민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간절한 기도를 전했다.

또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토트넘 시절 에릭센의 등 번호인 23번을 손가락으로 표현했다. 이어 “힘내, 사랑해(Stay strong! I love you)”라고 외치며 응원을 보냈다.

모든 이들의 간절한 기도가 에릭센에게도 닿았다. 덴마크축구협회는 공식 성명을 통해 “현재 에릭센을 안정적인 상태다. 추가 검진이 예정돼 있다. 남은 선수단은 유로 일정을 소화할 것이다”라며 축구계 모든 이들이 기다리던 소식을 전했다.

image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