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별설 풍긴 뉘앙스’에 박항서 측... “만족과 자만심 경계의 표현일 뿐”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6.13 18:55 / 조회 : 401
image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베트남 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 측이 항간에 제기된 결별설을 부인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지난 12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2-1로 이기며 조 1위로 올라섰다.

역사상 첫 최종 예선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한 베트남이지만 본의 아니게 박 감독과의 결별설이 나왔다.

경기 후 박 감독은 “최종예선까지 통과한다면 베트남에서 해야 할 일은 거기까지인 걸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 발언이 결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인 ‘디제이매니지먼트’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해당 발언의 의미는 베트남 대표팀이 현재까지 거둔 성적에 대한 긍정적인 자평이다. 국제무대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지 못했던 과거와 달리 박 감독님 취임 후 계속해서 좋은 성적을 거둬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계약 기간이 내년 1월까지인 상황에서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거둘 수 있는 성적이 현실적으로 최종 예선 진출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성적에 대한 만족의 발언이었다. 또 올해 최대 목표에 가까워진 것에 대한 감사함의 의미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의미로는 자만심에 대한 경계라고 말했다. 매니지먼트 측은 “박 감독님은 취임 후 매 경기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아직 2차 예선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일부 언론은 최종 예선 및 본선 진출에 대한 보도가 나오고 있다. 높아질 수 있는 기대감에 대한 경계의 의미이다”라고 전했다.

매니지먼트 측은 “최종 예선에 진출하더라고 도전자 입장에서 겸손하게 준비를 해야 하는데 선수단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상황을 바라볼 필요성을 이야기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디제이매니지먼트’는 “박 감독님은 여전히 베트남축구협회와의 계약은 꼭 이행해야 하는 약속으로 생각하고 있다. 계약서에 명시된 기간에 따라 순리적으로 거취를 정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현장에서 있을 매 경기에 최선을 다해 매진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디제이매니지먼트’의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박항서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인 디제이매니지먼트입니다.

지난 11일 월드컵 2차 예선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전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나온 발언과 관련하여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는 바, 감독님과 사실 확인 후 입장 전달드립니다.

첫 번째로 '베트남에서 해야할 일은 거기까지인 걸로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는 발언의 의미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이 현재까지 거둔 성적에 대한 긍정적인 자평입니다. 국제 무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던 과거와 달리,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은 감독님의 취임 이후 계속해서 좋은 성적을 거두어왔고, 계약기간이 내년 1월까지인 상황에서 국가대표팀의 감독으로 거둘 수 있는 성적이 현실적으로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거둔 성적에 대한 만족의 발언이었다는 것입니다. 또한 올해 최대 목표였던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에 가까워진 것에 대한 감사함의 의미이기도 합니다.

두 번째는 긍정적인 자평과 동시에 너무 높아질 수 있는 기대감과 자만심에 대한 경계입니다. 박항서 감독은 취임 후 현재까지 한 경기 한 경기에 최선을 다하며 눈 앞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하지만 일부 언론에서는 아직 2차 예선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최종 예선 및 본선 진출에 대한 보도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며, 이에 대해 높아질 수 있는 기대감에 대해 경계의 의미로 한 발언입니다. 최종 예선에 진출하더라도 도전자의 입장에서 겸손하게 경기를 준비해야하는데, 이러한 여론이 혹여나 선수단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조금 더 현실적으로 상황을 바라 볼 필요성이 있다는 뜻에서 말씀하신 부분입니다.

박항서 감독은 여전히 베트남축구협회와의 계약은 꼭 이행해야하는 약속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2022년 1월까지 예정된 계약 기간을 충실히 이행하고자 합니다. 또한 계약서에 명시된 정해진 협상 기간에 따라 순리대로 거취를 정하겠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따라서 월드컵 예선 이후 거취에는 전혀 변동이 없을 것이며, 현장에서 있을 앞으로의 경기에도 매경기 최선을 다해 매진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