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골이 자책골로' 송민규, 아쉬워도 제대로 인상 남겼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6.13 17:01 / 조회 : 350
image


[스포탈코리아=고양] 조용운 기자= 송민규(22)가 벤투호에 자리를 잡을 만한 활약을 이어갔다.

송민규가 레바논전 역전승 발판을 마련했다. 송민규는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레바논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최종전에 선발 출전해 귀중한 동점골을 유도했다.

송민규는 0-1로 끌려가던 후반 5분 손흥민이 문전으로 연결한 코너킥을 헤더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A매치 데뷔골처럼 보였다. 그러나 송민규의 헤더는 상대 수비수 마헤르 사브라 맞고 굴절됐고 결과적으로 자책골로 변경됐다.

송민규의 데뷔골은 아쉽게 무산됐지만 6월 2차예선을 치르며 발굴한 카드임에 틀림없다. 송민규는 K리그 활약을 바탕으로 벤투호에 처음 이름을 올렸다. 지난 시즌 10골 6도움으로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그는 올해도 포항 스틸러스의 주축으로 활약하면서 7골을 넣고 있다. 새로운 얼굴을 찾던 파울루 벤투 감독은 송민규를 불렀고 스리랑카전에 출전시켰다.

송민규가 기회를 제대로 붙잡았다. 대표팀 주전 다수가 빠진 스리랑카전에서 송민규는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자신있게 플레이한 송민규는 전반 21분 이동경에게 정확하게 땅볼 크로스를 연결해 어시스트를 올렸다. 태극마크를 달고 처음 기록한 공격포인트다.

내친김에 데뷔골도 가능했다. 벤투 감독은 스리랑카전 활약이 마음에 들었는지 송민규를 레바논전에도 선발 기용했다. 송민규 덕에 손흥민이 최전방 투톱처럼 움직이며 더욱 자유로워졌다. 송민규는 왼쪽 측면을 자신있게 돌파하고 움직이면서 기회를 엿봤고 역전골 발판이 된 동점골에 기여하면서 최종예선에서도 부름을 받을 기대를 품게 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