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ZY 리아 학폭 폭로자 무혐의→JYP "받아들이기 어려운 결과" [공식]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1.06.13 15:16 / 조회 : 2546
image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있지 멤버 리아의 학폭 의혹을 제기한 동창생 A씨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가운데 JYP측이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JYP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3일 스타뉴스에 "보도를 통해 결과를 접했고 관련 경과를 파악 중"이라며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경과가 좀 더 명확하게 파악되면 어떻게 대응할지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천 연수경찰서는 정보통신망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20대 여성 A씨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송치 결정했다고 밝혔다.

A씨는 올해 2월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00년생 유명 여자 아이돌 학교 폭력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글을 통해 '가해자는 돈을 빌리고 갚지 않거나 아무 이유 없이 친구를 왕따시켰다'며 친구를 괴롭히는 이유를 물은 자신도 지속적인 욕설과 폭언을 들어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말했다. A씨는 가해자로 ITZY의 리아를 지목했다.

당시 JYP측은 "본 건은 지난해 당사가 글쓴이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해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당사는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임을 알려드린다. 본 사안 역시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당사는 본 사안에 대한 고소를 추가로 진행하는 것과 더불어 이와 관련해 향후 악성 댓글, 허위 사실 유포 등을 통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고 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도 전해드린다"며 학교 폭력 사실을 강하게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은 수사 결과 A씨가 게재한 학교폭력 폭로글이 허위로 꾸며낸 글이라는 증거가 부족했다고 판단했다. 또한 해당 글이 리아를 비방할 목적이 아니라 자신이 겪은 일을 표현한 것일 뿐이라고 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