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 한 명 한 명, 마음에 꾹꾹..방탄소년단 뷔, '소우주' 공연 영상 속 진심 가득 가슴 뭉클 팬사랑 '감동'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6.13 06:56 / 조회 : 5575
image
방탄소년단 뷔(BTS V)
방탄소년단(BTS) 뷔가 팬들을 바라보며 반짝이는 눈빛으로 진심을 전하는 '소우주' 공연 영상이 팬들에게 감동을 안기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2일 데뷔 8주년 기념 'FESTA'(페스타)를 맞아 공식 유튜브 채널 BANGTANTV와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SPECIAL CLIP] BTS 소우주 @SY IN SEOUL'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지난 2019년 방탄소년단 월드 투어의 말미를 장식하며 서울에서 열린 'LOVE YOURSELF : SPEAK YOURSELF THE FINAL'(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에서 공연의 마지막 곡인 '소우주'(Mikrokosmos)를 부르는 모습이 담겼다.

image
방탄소년단 뷔(BTS V)


반다나를 착용해 뷔의 완벽하게 잘생긴 이목구비가 더욱 돋보였고, "여러분, 하늘 봐요"라고 말하며 드론 쇼가 펼쳐지는 하늘을 팬들과 함께 바라보는 뷔의 반짝이는 눈빛은 뭉클함 그 자체였다.

스타디움에서 울려 퍼지는 달콤하면서도 힘있는 뷔의 목소리는 감동을 더했다. 노래를 부르는 내내 뷔는 관객석에서 눈을 떼지 않고 마음에 꾹꾹 담는 듯 팬들 한 명 한 명을 바라봤다.

image
방탄소년단 뷔(BTS V)


팬 사랑이 남다르기로 익히 알려진 뷔는 앞서 출연한 예능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 "아미분들을 못 본지가 1년 반 정도 됐다"라며 "투어에서 각 나라의 마지막 곡 '소우주'가 아직도 하나하나 다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뷔는 "제일 먼저 그걸 하고 싶다"라며 "아미들 앞에서 신나게 공연하고 마지막에 '소우주'를 딱 한 번 부르는 것"이라고 팬들에 대한 사랑과 그리움을 드러내 전 세계 아미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영상을 본 팬들은 "태형이 눈빛 반짝이는 거 보니 눈물난다. 아미보다 예쁜 건 없다고 했었는데", "빨리 공연장에서 같이 소우주 부르고 싶어", "반다나 태형이는 진리지", "나도 저기 어딘가에 있었는데. 너무 그립다"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SPECIAL CLIP] BTS (방탄소년단) '소우주 (Mikrokosmos)' @ SY IN SEOUL #2021BTSFESTA, BANGTANTV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