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시절 후배 폭행·성추행 혐의 전 선수 결국 '구속'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06.10 20:18 / 조회 : 156378
image
프로축구 대구FC 시절 후배 선수에게 성추행 등을 한 혐의를 받는 A씨가 10일 대구 수성구 대구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프로축구 대구FC 소속 시절 후배 선수를 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전직 선수 A씨가 결국 구속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10일 대구지방법원 김상윤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2018년 3월부터 9월까지 선수단 숙소에서 후배 2명을 상습 폭행하고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같은 내용은 피해자 B씨의 형이 지난 4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묵인한 프로축구단 대구FC와 가해 선수의 정당한 처벌을 원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당시 청원인은 "(A씨는) 선수들이 있는 식당에서 동생에게 유리로 된 물건을 던져 정강이가 찢어지게 하거나, 동생의 머리채를 잡고 1층부터 4층까지 끌고 올라가 문을 잠그고 때렸다"며 "또 매일 동생의 룸메이트에게 손발을 묶으라고 지시한 뒤 옷을 벗기고 성적 수치심을 줬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한 차례 폭행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사실은 부인했지만, 피해자 측의 경찰 고소 후 결국 구속됐다. 다만 피해자 측 주장대로 구단 측이 성추행 등을 묵인한 정황은 나오지 않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