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D 전소민, 에이프릴 이현주 왕따 심경..뭐라고?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6.10 17:16 / 조회 : 2481
image
카드 전소민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온스타일 뷰티 예능 '넥스트 뷰티 크리에이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넥스트 뷰티 크리에이터스'는 자신의 분야에서 잠재력과 개성을 지닌 7인의 뷰티 인플루언서가 뷰티 콘텐츠 레이스에 도전하는 리얼 뷰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오는 19일 첫 방송.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걸그룹 에이프릴 멤버 이현주의 왕따 이슈와 관련, 주동자로도 언급됐던 혼성그룹 KARD 멤버 전소민이 자신의 SNS에 의미심장한 글귀를 공개하며 시선을 모으고 있다.

전소민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책에 쓰여져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글귀를 사진으로 찍어 공개했다.

글귀에는 "둥글둥글 착하게 살면 되는 줄 알았다. 세상은 그렇지 않았다. 둥글기만 하면 이리저리 차여 여기저기 굴러다녔다. 조금은 각질 필요도 있어야 한다"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전소민은 2015년 에이프릴 멤버로도 활동한 바 있다. 이후 팀을 떠난 전소민은 2016년 KARD 멤버로 합류, 재데뷔했다.

이후 이현주의 남동생이 이현주의 에이프릴 내 왕따 관련 언급을 하며 재조명됐고 이어 여러 주장들이 오가는 가운데 전소민 역시 왕따 주동자 중 1명으로 언급되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DSP미디어는 공식입장을 통해 "전소민은 16세에 당사 연습생으로 입사해 오랜 기간 묵묵히 연습해 왔다. 에이프릴 데뷔 이후 팀의 리더로써 맡은 바 역할을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특정 멤버를 싫어하고 괴롭힌 사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