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축구가 무서웠다"..유럽무대 슬럼프 고백 [대화의희열3]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6.10 16:18 / 조회 : 365
image
/사진='대화의 희열3'
'대화의 희열3' 박지성이 축구 인생 첫 슬럼프와 극복 방법을 밝혔다.

박지성은 10일 방송되는 KBS 2TV '대화의 희열3'에 차범근과 함께 동반 출격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박지성은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 이후 꽃길만 걸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꿈에 그리던 유럽 무대에 진출하자마자 겪은 힘들었던 상황을 고백했다.

이날 박지성은 무릎 부상과 함께 찾아온 첫 슬럼프를 고백했다. PSV 아인트호벤에 입단해 제 실력을 보여주기도 전에 온 슬럼프였다. 박지성은 "축구를 하는게 무서웠다. 태어나서 처음이었다"라며 나에게 공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품을 정도로 공이 두려웠던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당시 유럽 팬들의 평가는 냉혹했다. 박지성은 홈 팬들의 야유를 받아 힘들었던 이야기도 하며 남모를 속앓이를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두 개의 심장' 박지성 조차 지치게 만든, 축구 인생 첫 슬럼프는 어떠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박지성은 이 슬럼프를 극복한 방법도 밝혔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슬럼프를 이기기 위해 했던 박지성의 '이 방법'은 MC들의 마음을 단체로 뭉클하게 만들었다고. 아주 사소한 것부터 시작됐다는 박지성의 슬럼프 극복 방법은 과연 무엇일지, '대화의 희열3'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화의 희열3'는 10일 오후 10시 40분 방송 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