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혜걸, 故 유상철 추모하며 폐암 고백 "많이 내려놨다"[전문]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6.08 18:10 / 조회 : 1445
image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 /사진=홍혜걸 페이스북
의사 여에스더의 남편이자 의학 박사 출신 방송인 홍혜걸이 축구 감독 고(故) 유상철을 추모하며 폐암에 걸린 사실을 고백했다.

홍혜걸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상철 님이 췌장암으로 숨졌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안타깝게도 암도 운이다. 금연, 절주, 운동 등 아무리 노력해도 암의 3분의 2는 세포분열 과정에서 랜덤 그러니까 무작위로 생긴다"라며 "건강 관리를 소홀하게 하거나 부모로부터 나쁜 유전자를 물려 받아서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도 좌측 폐에 1.9cm 간유리음영이 있다. 꽤 크다. 조직 검사 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 한다고 하더라"라며 "최대한 지켜보면서 수술을 미루고 있다. 나는 처음 진단받은후 많은걸 내려 놓았다. 그래서인지 최근 3년동안 크기와 성상의 변화가 없다"라고 고백했다.

홍혜걸은 "악화될 조짐이 보이면 결국 수술받아야할 것이다. 자칫 타이밍을 놓치면 안좋은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만 어느 경우든 제 선택이니 후회는 없다"라며 "결론은 그냥 즐겁게 살자는 것이다. 집사람과 저는 선문답처럼 '감행조'란 말을 주고 받는다. 매사 감사하고 행복해하고 조심하자는 뜻이다. 여러분도 감행조 해라"라고 덧붙였다.

◆ 이하 홍혜걸 글 전문

유상철 님이 췌장암으로 숨졌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많은 사람들을 한껏 행복하게 해준 분이니 좋은 곳으로 가셨을 겁니다.

암은 누구도 피해갈 수 없습니다. 수명이 늘면서 세포도 늙고 손상받기 때문입니다. 미처 진단받지 못하고 죽는 경우를 포함하면 2명중 1명이 일생에 한번은 암에 걸린다고 봐야 합니다.

안타깝게도 암도 운입니다. 금연, 절주, 운동 등 아무리 노력해도 암의 3분의 2는 세포분열 과정에서 랜덤 그러니까 무작위로 생깁니다. 수년전 존스홉킨스대의 수리모델을 이용한 연구결과입니다. 유상철 님의 췌장암이 그가 건강관리를 소홀해서 혹은 부모로부터 나쁜 유전자를 물려받아서가 아니란 뜻입니다.

인사이트 인터뷰로 초대한 저명한 의사들도 암에 걸립니다. 한분은 혈액종양내과인데 백혈병에 걸리셨고 다른 한분은 방광암으로 방광을 떼어내 밤에 2시간마다 소변보러 깨어야한다고 합니다. 저도 좌측 폐에 1.9cm 간유리음영이 있습니다. 꽤 큽니다. 조직검사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최대한 지켜보면서 미루고 있습니다. 폐 절제가 사정상 매우 부담스럽기 때문입니다. 제가 제주 내려온 이유이기도 합니다.

암은 동일부위 동일병기라도 예후가 다릅니다. 암세포가 지닌 돌연변이 유전자가 각양각색이기 때문입니다. 1기암이라도 증식 빠르고 전이 등 침습 강하면 수술받아도 죽을 수 있습니다. 같은 사람의 암이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암세포의 유전자가 달라지기도 합니다. 어제까지 듣던 항암제가 오늘 안듣는 이유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몸 속에서 암이 생깁니다. 수십조나 되는 세포들이 한두달 주기로 생로병사의 과정을 거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암세포=암"은 아닙니다. 면역이 암세포 증식을 어느 정도 억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면역의 핵심은 올바른 섭생입니다. 잘 먹고 잘 자고 잘 쉬고 운동 열심히 하고 몸에 나쁜걸 하지 않는 겁니다. 마음의 평화가 가장 중요합니다. 과로와 스트레스는 면역을 떨어뜨리고 염증을 증가시킵니다.

저도 처음 진단받은후 많은걸 내려 놓았습니다. 그래서인지 최근 3년동안 크기와 성상의 변화가 없습니다. 물론 아무 것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어느 때인지 모르지만 악화될 조짐이 보이면 결국 수술받아야할 것입니다. 자칫 타이밍을 놓치면 안좋은 결과를 낳을 수도 있습니다만 어느 경우든 제 선택이니 후회는 없습니다.

희망적 사례도 있습니다. 서울대병원장을 지내신 한만청 선생님입니다. 직경 14cm 간암이 폐로도 전이돼 두차례나 수술받았습니다. 97년의 일입니다. 그런데 올해 88세임에도 지금까지 건강하게 살고 계십니다

결론은 그냥 즐겁게 살자는 겁니다. 집사람과 저는 선문답처럼 "감행조"란 말을 주고 받습니다. 매사 감사하고 행복해하고 조심하자는 뜻입니다. 여러분도 감행조 하십시요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