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영상 탈환하나...' 선발 9경기 ERA 0.62, ML 역사상 최저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6.07 02:37 / 조회 : 1035
image
제이콥 디그롬./AFPBBNews=뉴스1
뉴욕 메츠 제이콥 디그롬(33)이 또 한 번 무시무시한 역투를 펼쳤다.

디그롬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경기서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 1볼넷 1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팀은 4-0으로 승리, 디그롬은 시즌 5승(2패)을 따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0.71에서 0.62까지 내렸다.

MLB.com은 "평균자책점이 공식 기록으로 인정된 1913년 이후 시즌 첫 9경기, 40이닝 이상 선발 등판을 기준으로 가장 낮은 기록이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역대 한 시즌 최저 평균자책점은 1914년 더치 레오나드가 기록한 0.96이다.

무시무시한 기록은 또 있다. 이날 디그롬은 85구를 던졌는데, 이 중 시속 100마일(약 160km)이 넘는 공은 33개나 된다. 이 역시 MLB.com에 따르면 투구 추적이 가능해진 2008년 이후 한 경기 최다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19년 5월 20일 조던 힉스(25·세인트루이스)가 기록한 29구였다. 또 선발투수로는 2015년 8월 20일 네이선 이볼디(31·보스턴)가 28구를 던진 바 있다.

이날 디그롬은 초구부터 100마일의 공을 뿌리면서 호투를 펼쳤다. 1회는 뜬공과 삼진 2개로 깔끔하게 막았다. 2회에는 다소 위기를 맞았다. 타티스 주니어에게 초구 100마일을 통타 당해 2루타를 맞았다. 타티스 주니어의 주루도 센스가 있었다. 짧은 단타성이었지만 멈추지 않고 2루를 뚫었다. 하지만 실점은 없었다. 호스머를 좌익수 뜬공, 마이어스를 유격수 땅볼, 마르카노를 투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3회를 다시 삼자범퇴 이닝으로 만든 디그롬은 4회 가장 큰 위기를 맞았다. 1사 후 크로넨워스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타티스 주니어를 유격수 실책으로 내보낸 것이다. 유격수 린도어는 타구를 잡고 송구를 하려다 공을 흘렸다. 그 사이 타티스 주니어가 1루를 밟았다. 이어 호스머에게 안타를 허용해 1사 만루 위기를 맞은 디그롬이다. 역시는 역시였다. 디그롬은 마이어스와 마르카노를 연속 삼진으로 처리하며 위기관리능력을 뽐냈다.

'위기 뒤 기회'라는 야구 격언이 딱 맞아들어갔다. 5회초 메츠 타선이 폭발했다. 디그롬이 삼진으로 물러난 후 페라자가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때려냈다. 맥키니가 좌익수 뜬공에 그쳤으나 린도어가 큰 타구를 만들어냈다. 샌디에이고 선발 머스그로브의 4구째 85.2마일(약 137km)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4회 수비 실책을 만회하는 솔로포였다.

2점의 리드를 안고 오른 5회말, 디그롬은 또 한 번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6회에는 2사 후 타티스 주니어에게 볼넷에 이어 도루까지 헌납했다. 다음 호스머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디그롬은 마이어스를 3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마르카노는 2루 땅볼, 카라티니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디그롬은 8회초 타석에서 대타 드루리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메츠가 4-0으로 승리하면서 디그롬은 승리 투수가 됐다. 2018년과 2019년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던 디그롬은 이대로라면 다시 한 번 리그 최고의 투수 반열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에는 트레버 바우어(30·LA 다저스)가 가져갔다. 디그롬이 사이영상을 2년만에 탈환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