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소년단' 김상경, 月240만원 코치+알바생..짠내 가득 父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5.31 22:38 / 조회 : 5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SBS '라켓소년단' 방송 화면


'라켓소년단'에서 김상경이 배드민턴 코치이자 아르바이트생으로 짠내 나는 아빠로서 첫 출연했다.

31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에서 한때 국가대표를 지냈지만, 현재는 생활체육 강사를 하며 회원들의 비위를 맞추는 윤현종(김상경 분)의 짠내나는 일상이 그려졌다.

윤현종은 생활체육 강사로 월 240만 원의 월급을 받고 생활하고 있으며 아들의 전지훈련비를 마련하기 위해 아르바이트까지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 와중에 윤현종은 월세까지 200만 원이나 밀려 짠함을 안겼다. 윤현종의 아들 윤해강(탕준상 분)은 아빠에게 물려받은 운동 신경으로 달리기에서 1등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친구에게 엔트리 자리를 내주게 됐다.

이에 윤현종은 선배가 추천해 준 일자리를 위해 땅끝마을 해남에서 현재 월급의 '쩜오배'를 받고 새로운 코치 일을 시작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