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 박보영X서인국, 애틋 키스 후 재회..미묘한 긴장감 무엇?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5.31 15:41 / 조회 : 72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박보영, 서인국 /사진제공=tvN '멸망'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극본 임메아리, 연출 권영일, 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스튜디오드래곤, 이하 '멸망')에서 배우 박보영과 서인국의 재회한다.

31일 '멸망' 측은 이날 7화 방송을 앞두고 다시 마주한 인간 탁동경(박보영 분)과 초월적 존재 멸망(서인국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동경과 멸망은 애틋한 키스로 서로를 향한 진심을 확인해 심장을 떨리게 했다. 하지만 그 순간 멸망을 탄생시킨 소녀신(정지소 분)의 혼잣말과 함께 멸망이 돌연 사라져버리는 엔딩이 그려져 충격을 안겼다. 이에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쏠린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동경과 멸망의 재회가 담겨 관심을 집중시킨다. 멸망은 자신의 감정을 숨기려는 듯 한층 냉정한 눈빛과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동경 또한 흔들림 없이 단단한 눈빛으로 멸망을 마주하고 있는 모습. 그런 동경과 멸망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긴장감이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그러나 이내 상처를 받은 듯한 동경의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동경이 그렁그렁하게 차오른 눈망울로 말을 잇지 못한 채 굳어버린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안타깝게 만든다. 이에 동경이 충격에 빠진 이유는 무엇일지, 동경과 멸망의 로맨스에 문제가 발생된 것인지 '멸망' 본 방송에 관심이 증폭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