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 "서울대 수석 입학 이후 연애 때문에 제적당했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5.26 23:08 / 조회 : 28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유퀴즈 온더 블럭' 방송화면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연애 때문에 서울대학교에서 제적을 당했던 비화를 공개했다.

조수미는 2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에서 조수미는 1983년 성악공부를 위해 이탈리아로 유학을 떠났던 시절을 떠올렸다.

조수미는 "내가 서울대를 수석으로 입학했는데 들어가자마자 연애를 너무 진하게 했다"라며 "그때는 졸업정원제라는 제도가 있어서 학교에서 쫓겨났다. 교수님도 부모님도 안타까우니까 유학을 보내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조수미는 "그때 아버님께서 내게 주신 돈이 300불이었다"라며 "집안 형편이 넉넉하지 않았기 때문에 짧게 공부하고 오려고 했는데 3개월 후에 남자친구에게 헤어지자고 연락이 왔다"라고 말했다.

조수미는 "남자친구가 '우리에게 미래는 없다'라고 말했고 하필 또 그의 새 여자친구가 내 동기였다"라고 떠올리고 "그때 꼭 성공해서 돌아가겠다고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조수미는 "그때 느꼈던 사랑과 미움 등을 노래에 담을 수 있게 됐기에 이제는 고맙다"라며 "그런 애틋한 사랑이 있었기에 내 음악이 성숙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