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이석훈 "성시경 찐팬 아내, 성시경 전화에 비명..아들 울어"[★밤TView]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5.27 00:08 / 조회 : 89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석훈이 '라디오스타'에서 성시경 팬인 아내를 공개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마음을 홀리는 목소리로 전 국민의 고막을 접수한 4인 이금희, 성시경, 이석훈, 쓰복만(성우 김보민)이 출연한 '너의 목소리가 끌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이석훈은 "아내가 성시경 찐팬이다. 나와 첫 만남 때 성시경 노래를 불러줬고 아내가 태교할 때도 성시경 노래를 많이 들어줬다고 하더라. 좋아하는 건 알았는데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SNS에 올라온 성시경 모든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 그뿐 아니라 성시경 팬클럽 이름과 고등학교 이름까지 알더라"라며 성시경 아내의 팬심을 전했다.

이어 "11시 반 쯤에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 메시지로 '나 시경이형'이라고 왔다. 아내 기운이 바뀌더라. 아내가 들떠서 전화를 엿듣더니 소리를 지르면서 안방으로 뛰어갔다. 아들이 아내의 그런 모습을 처음 보고 울고 그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image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성시경은 오랜만에 컴백하며 힘들었던 점을 밝혔다. 성시경은 "다이어트도 하고. 염색도 8년 만에 했다. 팬들이 좋아한다. 너무 내가 요리하는 모습만 보여줘서"라고 설명했다.

성시경은 가장 어려웠던 게 컴백 날이었다고 덧붙였다. 성시경은 "앨범을 5월 21일에 내기로 했는데 그날 방탄소년단이 컴백을 한다고 하더라. 나는 상관없었다. 방탄소년단 것도 듣고 내 것도 들으면 되지 않냐. 근데 유통사에서 전화가 세 번 왔다. 진짜 그날 낼 거냐고. 두 세번 들으니까 짜증나더라"라고 밝혔다.

이금희는 방탄소년단 노래 가사를 낭독했던 이유를 말했다. 이금희는 "내가 방탄소년단 팬이다. 방탄소년단 노래에 목소리 1초라도 넣는 게 꿈인데 그건 불가능하니까 노래 해설사를 해보자 싶었다. 방탄소년단 노래 가사가 정말 좋다. 밥 딜런이 대중음악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받은 것처럼 방탄소년단 노래를 통해서 내가 모르는 것을 나누고 싶었다. 노래해설사가 되고 싶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