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이른둥이, 이른둥이에게 선물

채준 기자 / 입력 : 2021.05.25 14:15 / 조회 : 351
image
이른둥이로 태어났던 이승훈군이 이른둥이 세 쌍둥이에게 사랑의 킥보드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이대목동병원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 고비를 넘겼던 이승훈 군(21)이 본인처럼 이른둥이(미숙아)로 태어나 두 살이 된 세 쌍둥이에게 '사랑의 킥보드'를 선물해 화제다.

5월 12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앞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성인이 된 이승훈 군과 아버지, 이승훈 군의 주치의였던 박은애 소아청소년과 교수, 세 쌍둥이 주치의였던 김영주 산부인과 교수 등이 참여했다.

올해 21살이 된 이승훈 군은 개인병원에서 태어났지만 중증 질환이 있어 이대목동병원에 입원했다. 아버지 이대진 씨는 "출산 직후 '아기의 폐가 펴지지 않는다'는 진단을 받아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급히 옮겼다. 기흉이 생겨서 흉관 삽입을 하는 등 정말 지옥 같은 시간을 보냈다"고 회상했다.

이 씨는 "당시 주치의였던 박은애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아이를 살리려면 이런 때일수록 부모가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다그쳐가며 우리를 인도해주셨고, 아이의 갑상선 질환까지 조기에 발견하면서 '골든 타임'을 지켰다"고 말했다. 적절한 조기 치료를 받은 결과 이승훈 군은 입원 25일 만에 무사히 퇴원해 현재 키 180cm가 넘는 건장한 청년으로 자라났다.

한편 이승훈 군에게 킥보드 선물을 받은 세 쌍둥이도 출산 직후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치료받았다. 2019년 8월 17일 새벽 5시, 당시 임신 7개월 차였던 산모는 양막파수와 염증 수치 상승으로 긴 태아의 심박수가 상승해 긴급 출산을 했다. 출산 이후에도 산모 상태가 좋지 않아 김영주 교수는 수술 직후 자궁동맥 색전술을 시행했다. 당시 몸무게 1.5kg 정도 미숙아로 태어난 세 쌍둥이는 50일 넘게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아야 했다.

세 쌍둥이 엄마는 "이른둥이로 태어났던 아이들이 현재는 각각 14kg가 넘는 건강한 아이로 성장했다"며 "당시 고생해주신 의료진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로는 부족할 만큼 은혜를 입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