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감독, 체중 10kg 이상 빠져…코로나 확진으로 체중 감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5.24 03:05 / 조회 : 1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거스 히딩크(75) 퀴라소 축구대표팀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건강이 상당히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네덜란드 축구 해설가 한스 크라이 주니어는 '베로니카 인사이드'를 통해 히딩크 감독의 상황이 꽤 심각했었다고 전했다.

지난 15일 히딩크 감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현재 퀴라소 대표팀을 이끄는 히딩크 감독은 2022 카타르월드컵 북중미 예선을 지휘해야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으로 패트릭 클라위베르트 FC바르셀로나 아카데미 디렉터가 임시로 팀을 이끈다는 소식이었다.

퀴라소축구협회도 성명을 통해 "히딩크 감독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며 "대표팀을 맡아준 클라위베르트 감독에게 감사드린다"고 코로나19 확진을 인정했다.

히딩크 감독의 상태가 심각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스 크라이 주니어에 따르면 히딩크 감독은 3~4일 가량 산소 치료를 받아야 했고 체중도 10~12kg 가량 감소했다. 히딩크 감독은 여전히 치료에 전념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퀴라소축구협회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