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10살 연하 남친 술집 출신? "날 죽이려 작정"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5.23 23:23 / 조회 : 2996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배우 출신의 10살 연하 남자친구 류성재에 대한 폭로와 관련해 반박했다.

한예슬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폭로한 남자친구에 대해 이야기 했다.

한예슬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쓸 데 없는 댓글들 안 달아줬으면 좋겠다. 아니라고요. 진짜 아니라고요. 꼭 싸워야해? 귀찮아 죽겠어. 아니에요"라고 말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나한테 왜 그러는 거야? 나 은퇴했으면 좋겠나? 진짜 방송한다고 그래서 댓글 보다가 왔다. 싸워야 하는건가? 20년동안 쌓은 커리어, 이미지 이런 반응들로 인해 타격을 받으면 손해 배상을 해주나?"라고 말했다.

image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이어 "나는 그냥 가십으로 끝났으면 좋겠다. 왜 자꾸 나한테 그러는 건지. 내가 추측컨데 최근에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됐다. 대표님이랑 김용호 부장님이 친한 사이다. 일종의 보복인가라는 생각도 솔직히 했다. 아니면 갑자기 나한테 이러는 이유가 뭔데"라고 덧붙였다.

한예슬은 "법정으로 가길 바라는 건가. 나는 그렇게 하고 싶지 않다. 피곤하다. 가십, 지라시 등 이런 일을 얼마나 겪었겠나. 내 직업이니까 매번 넘어갔는데, 날 완전 죽이려고 작정하는 것 같이 공격하는 것 같다. 왜 그런걸까. 내가 그렇게 싫은가?"라고 했다.

또한 "사실이 맞는 것도 있고 틀린 것도 있겠지. 숲을 봐야지. 그거 하나의 진실을 가지고 다른 걸 엮어서 거짓말을 하면 안되지. 원래 방송 자체가 색깔이 그런 거라면 오케이. 그럴 수 있다. 연예계 가십이라고 생각한다면"이라고 설명했다.

한예슬은 "이렇게까지 하는 건 아니지 않나. 나는 내 남자친구한테 미안해진다. 연예인 여자친구 만나서 이런 일까지 겪고 이게 무슨 일이야. 그래서 싸워야 되는 건가. 너무 할 일도 많고, 피곤하고 귀찮은데. 난 그냥 하소연 하려고 방송을 켰다. 가만히 있는 건 아닌 것 같아서"라고 했다.

image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가만히 있는 건 너무 옛날 방식 아닌가. 요즘은 내 유튜브 채널도 있고, SNS 플랫픔도 있으니까 할 얘기는 할 수 있는 게 맞는 게 아닐까 싶다. 난 진짜 싸우고 싶다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예슬은 "제가 잘못한 게 있다면 사과도 할 것"이라며 "이런 식으로 공격하는 건 아닌 것 같다. 내가 너무 미워서 이 바닥을 떠나 은퇴하기를 바라는 것 같다. 싸우지 말고 대화로 했으면 한다. 이야기 하고 나니까 후련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를 지지해주고 응원하는 팬들이 있어 든든하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한예슬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남자친구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남자친구는 1991년으로 한예슬보다 10살 연하인 연극배우 출신 류성재다. '운빨로맨스', '타오르는 어둠 속에서' 등 다수의 연극에 출연한 바 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21일 '[충격단독] 한예슬 10살 연하 남친 정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스티리밍을 진행했다.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한예슬의 남자친구를 두고 "딱 영화 '비스티 보이즈'"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예슬은 "아니 너무 소설이잖아요. 저랑 술 한 잔 거하게 해야겠네요. 왜 이런 일들은 항상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됐을 때 일어나는 건지. 참 신기하네"라고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