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욱 "'마우스' 이승기, 캐릭터에 대한 연구·고뇌해 예뻐보여"(인터뷰②)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한서준 역 안재욱 인터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5.21 08:00 / 조회 : 1800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의 한서준 역 배우 안재욱/사진제공=제이블엔터테인먼트


배우 안재욱(50)이 '마우스'에서 호흡한 이승기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안재욱은 지난 20일 용산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 연출 최준배, 제작 하이그라운드·스튜디오 인빅투스) 종영 인터뷰에서 함께 호흡한 안재욱, 이희준, 경수진에 대해 이야기 했다.

안재욱은 극 중 사이코패스이자, 연쇄살인마 헤드헌터 한서준 역을 맡았다. 천재 뇌신경외과 의사지만, 자신이 이뤄낼 성과를 위해 살인도 서슴지 않은 인물. 아들 정바름(이승기 분), 연쇄살인사건 피해자 고무치(이희준 분), 최홍주(경수진 분)과 얽히고설킨 관계로 극적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image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의 이승기(사진 왼쪽), 이희준/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안재욱은 이승기, 이희준 등과 호흡에 대해 "이번에 분는 신이 거의 없었다. 한 사람당 5신 정도 될까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희준이는 이번에 처음 같이 했는데, 육체적으로 고생이 많이 한 것 같다. 안쓰러웠다"면서 "한 번은 새벽까지 대기하다가 밤을 꼬박새고 촬영을 했다. 아침에 보니까 희준이 입이 안 움직였다. 그 모습을 보면서 '연기 왜 똑바로 안 해'가 아니었다. 저 속을 아니까 딱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수진은 리딩하는 날 처음 보고, 이후에 같이 촬영한 적이 있다. 홍주(경수진 분)랑 서준이가 이렇게 만날 수도 있구나 싶었다. 수진이 역시 밤을 새고 와서, 눈이 빨갰다. 그런 모습을 보니 안쓰러웠다. 고생하는 게 보이니까"라고 덧붙였다.

안재욱은 이승기에 대해 "의젓했다. 연기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한 흔적이 느껴졌다"면서 "어릴 때부터 봐서 '어린 승기' 같았는데, 본인이 캐릭터에 대한 연구, 고뇌가 있으니까 예뻐보였다"고 말했다.

또한 "말만 주인공이지, 철없이 (대사) 외우고 읊고 가는 친구들도 있을 수 있는데, 승기는 끝으로 갈수록 깊이감이 묻어난다고 할까. 그렇게 커 가는 모습이 좋다. 승기는 예능에서 최선을 다하고, 드라마도 한다. 예능과 드라마를 병행할 때 괴리감이 있는데, 그건 승기가 극복해 나갈 숙제다"고 칭찬과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후배를 향한 선배 배우의 애정 가득함을 엿볼 수 있었다.

안재욱은 '마우스'에서 이승기의 손에 죽임을 당한 결말에 아쉬운 부분은 없는지 묻자 "죽는 거는 아쉽지 않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바름이 한서준에게 하고 싶은 말이 더 많았을 것 같다. 마지막에 한 말이 짧지 않았나 싶다"면서 "그 와중에 승기가 현장에서 대사를 만들어 넣었다. 제가 '네 눈빛이 이제 돌아왔다'고 한 뒤, 승기가 '저한테 더 해줄 말 없으세요?'라고 한 부분이다. 승기도 저처럼 아쉬운 게 있던 게 아니었을까 싶다"고 밝혔다.

안재욱은 '마우스'에서 손꼽히는 반전이었던 이승기가 아들이었다는 것에 대해선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아내도 궁금해 했던 이 반전에 대해선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면서, 최종회(20회)에서 자신이 죽는 장면을 본 후에 "다 물어봐"라고 말했다고. 아내에게도 스포일러를 하지 않았던 안재욱이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