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이사온 집, 찾아오지 말아달라" 자제 당부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1.05.19 07:28 / 조회 : 270
image
/사진 = '방가네' 유튜브
배우 고은아가 집까지 찾아오는 팬들에게 자제를 당부했다.

고은아는 18일 동생 미르와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방가네' 채널을 통해 "고은아 집에 찾아오고 그러시면 안 돼요. 겁이 많은 아이랍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동생 미르는 "여러분께 드릴 말씀이 있다. 말하기 조심스럽다"며 "고은아가 최근 이사를 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도 나오고 '방가네'에도 나왔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몇몇 분들께서 고은아 집 문 앞에 선물을 두고 가셨다. 너무너무 감사하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위험할 수도 있기에 말씀을 드린다. 고은아가 들어가는 거 보고 집인 줄 알았다면 혼자만 알고 계셔달라. 매일 밖에 산책하러 나가니 차라리 만나서 같이 이야기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고은아는 "나는 이웃 주민이 생기는 게 좋다. 제가 정확하게 어디 사는지 알고 계신 분들은 혼자만 간직하고 저를 지켜달라"고 자제를 요청했다.

또한 고은아는 최근 예능 출연 이후 늘어난 악플엥 대해서도 해명했다. 고은아는 "제가 일부러 더럽게 하려고 하는 거 아니냐고 그러는데 그런게 아니다. '미운 우리 새끼' 방송에서도 촬영하고 머리를 감았는데도 각질이 일어났다. 더러움이 콘셉트는 아니다. 그런 오해는 안하셨으면 좋겠다"고 해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