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HYPEN 스타리포트]

관련기사 5

ENHYPEN, 떡잎부터 남달랐던 '4세대 핫 아이콘'의 출발 [★리포트]①[★FOCUS]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1.05.19 08:11 / 조회 : 2453
image
/사진제공=빌리프랩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4세대 핫 아이콘' 엔하이픈(ENHYPEN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 선우, 정원, 니키)은 치열한 4세대 아이돌 경쟁에서 떡잎부터 남다른 성과를 보였다.

엔하이픈은 엠넷 '아이랜드'를 통해 만들어진 그룹이다. '아이랜드'는 CJ ENM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합작으로 주최한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7명의 멤버가 선정됐고 준비기간을 거쳐 엔하이픈으로 데뷔했다.

현재 K팝을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을 만든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다수의 오디션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이끈 CJ ENM 엠넷과 만들어낼 시너지에 많은 기대가 모였다. 방시혁을 포함한 피독·원더키드·손성득 등 빅히트 프로듀싱 사단에 비·지코 등 연예인 프로듀서진까지 합류한다는 소식은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했다.

많은 기대감으로 시작한 '아이랜드'였지만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1회에 1.7%의 시청률을 기록하긴 했지만 이후 시청률은 1%를 넘기지 못했고 뚜렷한 반등 없이 최종 데뷔조가 선발됐다.

저조했던 시청률의 원인은 프로그램 내부보다는 외부에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아이랜드'가 방영할 당시는 '프로듀스101 조작 사건'의 여파가 가지 않은 상황이었다. 아직 시청자들의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에서 또 한 번의 서바이벌을 추진한 것이 무리수가 됐다.

image
/사진 = Mnet


'아이랜드'가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내지 못하며 본격적으로 시작될 엔하이픈의 활동을 향한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정식 데뷔 전부터 트위터 팔로워 100만, 유튜브 구독자 100만 명을 넘길 정도로 팬덤 자체는 탄탄해 활동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었다.

2020년 9월 18일 최종 데뷔조가 확정된 뒤 두 달가량의 연습 기간을 거친 엔하이픈은 같은 해 11월 30일 미니 1집 'BORDER: DAY ONE(보더: 데이 원)'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GIVEN-TAKEN'으로 데뷔했다.

그리고 데뷔앨범은 우려를 씻고 눈에 띄는 기록을 만들었다. '보더: 데이 원'은 발매 첫날에만 23만 장에 가까운 앨범이 판매됐고 초동 판매량은 28만 장을 넘겼다. 이는 역대 남자 아이돌 데뷔앨범 초동 판매량 3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밖에도 엔하이픈의 첫 V라이브에는 107만 명의 시청자가 몰리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image
/사진제공=골든디스크어워즈사무국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뚜렷한 성과에 수상은 당연했다. 엔하이픈은 데뷔 12일 만에 '더팩트 뮤직 어워즈' 넥스트 리더 상을 수상했고 이어 '골든디스크' 신인상, '가온차트 뮤직 어워드 올해의 신인상(피지컬 앨범 부문), '하이원 서울 가요대상' 신인상까지 수상하며 신인상 4관왕을 달성했다. 이처럼 데뷔 2개월 만에 신인상 4관왕을 수상한 엔하이픈은 확실하게 '4세대 핫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이어진 미니 2집 'BORDER : CARNIVAL(보더 : 카니발)'에서도 상승세는 이어졌다. 지난 4월 26일 발매된 '보더 : 카니발'은 단 5일간의 판매량으로 4월 월간 앨범 차트 1위에 올랐고 데뷔 반년 만에 '하프 밀리언셀러 그룹'으로 우뚝 섰다. 많은 아이돌이 꿈꾸는 음악방송 1위도 이뤄냈다. 5월 4일 데뷔 156일 만에 '더 쇼' 1위를 차지한 엔하이픈은 '쇼 챔피언'과 '뮤직뱅크'까지 연달아 1위를 차지하며 단숨에 음악방송 3관왕을 차지했다.

앞으로도 엔하이픈의 상승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프로그램의 성공 여부와 별개로 서바이벌을 통해 데뷔한 그룹은 탄탄한 팬덤이 구축된다는 특징이 있다. 엔하이픈 역시 든든한 팬덤의 지원을 받고 있다.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기준으로 엔하이픈의 위버스 가입자수는 361만 명이 넘는다. '아이랜드' 방영 당시 개설됐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이는 전체 그룹 중 3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그뿐만 아니라 BTS를 만들어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제작 노하우와 엠넷으로 대표되는 CJ ENM의 대대적인 지원 역시 엔하이픈의 행보에 좋은 시너지를 미칠 것으로 보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