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 박보영, 동생 건든다는 말에 "서인국 죽었으면"[별별TV]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5.18 22:28 / 조회 : 300
image
/사진= tvN 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방송 화면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서 박보영이 자신의 동생을 죽여버린다는 서인국을 저주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서는 탁동경(박보영 분)이 동생 탁선경(다원 분)과 대화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탁선경은 컬러리스트 자격증을 따고 싶다며 탁동경에게 돈을 요구했고 탁동경은 "지금까지 뭐 한다고 시도한 게 몇 개냐 되냐"며 탁선경을 나무랐다. 이에 욱한 탁선경은 누나 탁동경에게 "넌 꿈도 없으니까 이렇게 산다"며 막말을 퍼부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멸망(서인국 분)은 탁동경에게 "말이 심하네. 내가 쟤 죽여줄까. 저기 어디 굴러다니는 멸망하나 씌우지 뭐"라며 탁동경의 심기를 건드렸다.

탁동경은 멸망에게 방금 한 말을 취소하라고 했고 멸망은 "별이 일주일에 몇 개씩 사라지는 줄 아나. 네가 그 별보다 나은 게 뭐냐. 네가 왜 살아야 되나. 넌 그냥 그런 것"이라고 탁동경을 하찮게 대했고 탁동경은 멸망에게 "네가 죽어버렸으면 좋겠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