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이승기vs이희준, 일발장전 분노 저격 투샷..'최종회 주목'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5.18 10:27 / 조회 : 738
image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에서 이승기, 이희준이 마주한 장면이 공개됐다./사진제공=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마우스' 이승기와 이희준이 이글대는 눈빛과 애처로운 절규를 폭발시킨, '일발장전 분노 저격샷'을 선보인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 연출 최준배, 제작 하이그라운드·스튜디오 인빅투스) 지난 방송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어둠 속 번뜩이는 눈빛을 빛내며 '최상위 프레데터' 비서실장 최영신(정애리 분)을 대면하는 엔딩이 펼쳐졌다. 그리고 고무치(이희준 분)와 오봉이(박주현 분), 최홍주(경수진 분)까지 정바름이 진짜 프레데터라는 진실에 다가선 모습이 그려져 충격을 안겼다.

이와 관련 오는 19일 방송되는 '마우스' 최종회에서는 이승기와 이희준이 완전히 달라진 상황에서 서로를 맞닥뜨린 일생일대 순간이 포착돼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극 중 정바름과 고무치가 어둠과 적막만이 가득한 공간에서 서로를 마주하게 된 장면. 정바름은 당혹감과 불안감이 서린 눈빛으로 고무치를 응시하고, 고무치는 목이 터져라 핏대를 세우며 정바름을 향해 통한의 울분을 폭발시킨다.

끝내 고무치는 한 손에 든 권총을 장전한 후, 정바름을 무릎 꿇린 채 총을 겨누게되는 터. 고무치가 무고한 피해자들의 목숨을 줄줄이 앗아가고, 사랑하는 형마저 죽게 만든 프레데터가 정바름임을 완전히 알아채게 된 것인지, 두 사람의 살 떨리는 대치 국면 결과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가하면 이승기와 이희준은 촬영을 준비하는 내내 꼭 붙어서 대본을 연습하고, 대사를 맞춰주며 서로에게 조언을 건네는 모습으로 끈끈한 팀워크를 드러냈다. 이어 두 사람은 촬영이 시작되자, 극한의 위기에 처한 정바름과 고무치의 상황에 오롯이 몰입했고, 흔들리는 동공과 떨리는 손짓, 불안한 호흡 등 세세한 디테일로 입체감을 더해내는 내공을 발휘했다. 두 사람 모두 혼신의 연기력으로 극과 극을 오가는 감정 분출과 현란한 액션이 합쳐진 복합적 장면을 일사천리로 완성해내며 지켜보던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마우스' 최종회에서는 아직까지 해답을 찾지 못한 여러 추리 요소의 실마리들이 풀려가며 강렬한 쾌감을 안기게 될 것"이며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절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최종회를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마우스'는 오는 19일 최종회가 방송된다. 이어 20일에는 주연 배우들의 비하인드 토크와 미공개 영상 등을 담은 스페셜 방송분 '마우스: 더 라스트'가 편성돼 종영의 아쉬움을 달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