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면만 받던 SON, 마침내 'EPL 올해의 팀' 선정... 케인·살라와 삼각편대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05.18 10:19 / 조회 : 1367
image
디 애슬레틱 영국판이 선정한 2020~2021 EPL 시즌 베스트11. /사진=디 애슬레틱 캡처
손흥민(29·토트넘)이 영국 언론이 선정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시즌 베스트11에 선정됐다. 그동안 현지 기자 등 전문가들로부터 번번이 외면을 받다가, 마침내 올 시즌 활약을 인정받은 것이다.

스포츠 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이 18일(한국시간) 선정한 2020~2021 EPL '올해의 팀'에 따르면 손흥민은 4-3-3 전형의 왼쪽 측면 공격수에 이름을 올렸다. 팀 동료 해리 케인을 중심으로 손흥민과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좌우 측면 공격수로 포진했다. 케인과 살라는 EPL 22골로 득점 공동 선두, 손흥민은 17골로 4위다.

앞서 영국 '데일리메일' 소속 기자 등 전문가 8명이 각자 선정한 EPL 베스트11에서 단 1표도 받지 못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당시 전문가들은 손흥민 대신 메이슨 마운트(첼시)나 잭 그릴리쉬(아스톤 빌라), 필 포든, 리야드 마레즈(이상 맨체스터 시티) 등을 선정했다.

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이자 영국 '스카이스포츠' 해설자인 게리 네빌은 손흥민 대신 마커스 래쉬포드(맨유)를 EPL 베스트11 측면 공격수로 선정했다. 그동안 손흥민을 올 시즌 EPL 베스트11로 선정한 전문가는 리버풀 레전드이기도 한 제이미 캐러거 스카이스포츠 해설자가 유일했다. 현지 전문가 10명 중 단 1명만이 손흥민의 올 시즌 활약을 인정한 셈이다.

'디 애슬레틱'의 선택이 반가운 이유다. 올 시즌 손흥민은 EPL 17골뿐만 아니라 어시스트도 10개(공동 4위)를 기록하는 등 10(골)-10(도움) 클럽에 가입했다. 올 시즌 EPL에서 10-10 클럽에 가입한 선수는 손흥민과 케인,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유) 등 3명뿐이다. 이러한 활약상을 현지 언론으로부터 마침내 인정받은 셈이다.

이 매체는 이어 케빈 데 브라위너와 일카이 귄도간(이상 맨시티), 페르난데스를 베스트11 미드필더로 선정했다. 수비수는 루크 쇼(맨유)와 루벤 디아스, 존 스톤스, 주앙 칸셀루(이상 맨시티), 골키퍼는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아스톤 빌라)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EPL 올해의 선수는 루벤 디아스, 영플레이어상은 포든, 감독상은 데이비드 모예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감독이 각각 선정됐다. 올해의 골은 에릭 라멜라(토트넘)의 아스날전 라보나킥이었다.

image
손흥민. /AFPBBNews=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