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허재X최용수, 안정환 앞담화로 의기투합 '허수커플'[별별TV]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5.17 21:51 / 조회 : 297
image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농구 감독 허재와 축구 감독 최용수가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안정환 앞담화로 의기투합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안정환의 '블루하우스' 집들이를 위해 허재와 최용수가 황도에 오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용수는 생선을 손질하며 "안정환한테 제대로 속았다. 서울에서는 걱정이란 걱정은 다 해주면서 일단 오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허재는 "나는 보트 타고 들어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최용수는 "우리가 조금만 더 친했으면 못 오게 했을 거다"며 "생선 손질 잘한다"고 허재를 칭찬했다. 허재는 "안 해서 그렇지 다 한다"며 웃었고 최용수는 "방송 보니까 다 잘하더라. 농구도 그렇고 방송도 그렇고 어떻게 그렇게 다 잘하냐"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최용수는 이후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내키지 않았다. 나도 나이 있는 선배 대우해 줘야 하니까. 그런데 얘기해보니까 괜히 농구 대통령이 아닌 거 같다. 인간미가 있다"며 허재에 대한 호감을 표했다.

심지어 허재는 잠자리를 두고 최용수에게 "너랑 나랑 안 자봤으니까 둘이 블루하우스에서 자고 안정환을 텐트에 혼자 재우자"라고 제안하기까지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