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복귀하자마자 3안타... 그가 밝힌 타격감 비결은?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5.17 06:21 / 조회 : 1007
image
최지만./사진=탬파베이 화상인터뷰 캡처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무릎 수술을 받고 돌아오자마자 3안타 맹타를 휘둘렀다.

최지만은 1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 2021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개막 직전 오른쪽 무릎 수술을 받았던 최지만은 재활을 끝내고 마침내 메이저리그 무대에 섰다. 그리고 메츠를 상대로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최지만은 1회말 2사 상황서 맞은 첫 타석서 마커스 스트로먼의 초구를 공략해 좌전 안타를 뽑아냈다. 다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두 번째 타석에서도 기세를 이어갔다. 탬파베이가 0-0으로 맞선 4회말 1사 상황. 최지만은 볼카운트 1-2에서 마커스 스트로먼의 4구를 노려 우전 안타를 만들었다. 5회에는 병살타로 물러난 최지만은 8회 팀이 5-1로 앞선 마지막 타석에서 적시 2루타로 타점을 올렸다. 이렇게 3안타 경기를 완성하며 팀의 7-1 승리에 기여했다.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최지만은 "일단 팬분들께 감사하다. 제가 컴백해서 몸을 풀 때부터 많은 응원을 해주셔서 보답하고 싶은 마음에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복귀전에서 좋은 타격감을 보인 비결에 대해서는 "공이 잘 보였고, 컨디션이 좋았다"며 "아침부터 (컨디션이) 좋아서 설레었다"고 웃어보였다.

팀이 승리해 더욱 뜻깊은 복귀전이었다. 이에 최지만은 "당연히 너무 좋다. 팀에 보탬이 된 자체가 너무 좋은 것이다"며 "홈 경기였고, 일요일이어서 팬도 많아 더 좋았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