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그럴 리 없겠지만…재계약 전 캄프누 마지막 경기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5.16 19:18 / 조회 : 328
image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현재 상황만 봤을 때 리오넬 메시(34, FC바르셀로나)가 마지막 캄프누 경기를 앞두고 있다.

바르셀로나는 오는 17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캄프누에서 셀타 비고와 2020/202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7라운드를 치른다. 앞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레반테와 연이은 무승부로 우승 확률이 많이 내려갔다. 이번 경기를 이긴다 해도 아틀레티코, 레알 마드리드의 결과를 봐야 한다.

우승 경쟁에서 밀려난 것만 답답한 게 아니다.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메시의 거취도 문제다. 메시는 내달 30일 바르셀로나와 계약이 종료된다. 양 측이 재계약 협상을 시작했다고 알려졌으나 아직 진전된 소식은 없다. 오히려 메시가 재계약을 마무리하지 않고 코파 아메리카에 출전할 것이란 이야기가 돈다. 이럴 경우 메시는 코파 아메리카 도중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된다.

모든 것이 불분명한 상황이라 메시의 마지막 캄프누 경기를 배제할 수 없다. 바르셀로나의 38라운드 최종전은 에이바르 원정이라 셀타전이 시즌 마지막 홈경기다. 메시가 이적을 선택하면 바르셀로나 소속으로 더는 캄프누서 뛸 수 없다.

스페인 'OK디아리오'도 "아직 메시가 바르셀로나에 남을지 떠날지 결정하지 않았다. 일단 바르셀로나 선수 자격으로 마지막 캄프 누 경기를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캄프누는 메시가 신화적인 기록을 썼던 곳이다. 팬들도 역사상 최고의 선수로 나아가던 메시의 모든 걸 기억하고 있다"며 "어쩌면 행보가 끝날 수도 있다. 많은 팬이 메시의 캄프누 마지막 경기가 아니길 바라지만 비관적인 팬도 있다. 미래는 오로지 메시만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