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택시' 차지연, 김의성 속인 큰 그림.."이 판 내가 짠 거야"[★밤TView]

이종환 기자 / 입력 : 2021.05.15 23:10 / 조회 : 487
image
/사진= SBS '모범택시' 방송화면 캡쳐
'모범택시' 차지연의 큰 그림이 실행됐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는 강하나(이솜 분)가 무지개 운수에 복수를 의뢰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강하나은 왕수사관(이유준 분)을 죽게한 범인 구영태(이호철 분)에 분노했다. 구영태는 룸살롱에서 체포됐지만, 룸살롱 주인이 증언한 알리바이에 유죄 입증은 쉽지 않았다. 강하나는 직접 구영태와 대질심문을 했다. 구영태는 "내가 죽였다. 근데 증거 있어? 너 어차피 나 못 잡아"라며 강하나를 자극했다.

조진우(유승목 분)는 구영태를 풀어주기로 했다며 며칠 쉬고 오라고 전했다. 이에 강하나는 "동기도 정황도 확실한데, 이건 조작된 거에요. 제가 다 밝혀내겠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장례식장에서 나온 강하나는 김도기를 마주했다. 강하나는 "상처받은 사람을 위해 뭘 해줄 수 있냐"고 물었고, 김도기는 '복수'라고 답했다.

이에 강하나는 김도기의 모범택시에 탑승했다. 강하나는 "내게 협조하던 심우섭이 납치됐고, 동료는 죽었어요. 내 방식대로 안 되면 그쪽 방식 따를게요"라며 김도기에게 대리복수를 부탁했다.

강하나와 김도기의 협업이 시작됐다. 무지개 운수 팀원들은 황산을 써서 시체 처리를 했다는 것을 밝혔다. 이 사실을 알리자, 강하나는 심우섭과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황산을 정기적으로 받아오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내며, 연쇄 살인을 의심했다.

한편 김도기는 심우섭의 시체가 위치한 곳을 찾아냈다. 이는 장기매매 조직의 은신처로, 구석태(이호철 분) 형제의 장기매매 사업이 이뤄진 곳이었다. 이에 구석태를 믿고 있던 백성미는 충격을 받았다. 백성미는 장성철에게 "장기밀매 내가 시작한 사업이야. 나쁜 놈들꺼 빼서 좋은 사람들 도와주는게 어때서. 그래도 난 민간인은 건들지 않았어"라며 배신의 충격을 전했다.

장성철이 "심우섭이 납치될 때 구비서가 현장에 있었어"고 사실을 전하자, 백성미는 "구비서는 내가 잡아"라며 직접 복수를 계획했다. 백성미는 구비서에게 수면제를 먹여 재우려 했다. 하지만 무지개 운수 팀원들이 보고있던 영상은 이미 녹화된 영상이었고, 감옥 안에 있던 자들은 모두 사라진 뒤였다. 백성미는 분노하는 장성철에게 "이 판 내가 짠 거야"라며 큰 웃음을 지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