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 2실책 최악수비' 양현종, 4이닝 3피안타 3실점 흔들 'ERA 3.38↑' (상보)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5.15 11:42 / 조회 : 859
image
양현종. /AFPBBNews=뉴스1
양현종(33)이 빅리그서 3번째 피홈런을 허용하는 등 고전했다. 특히 수비가 2실책을 기록하는 등 최악의 모습을 보이면서 양현종을 흔들었다.

양현종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원정 경기에 팀이 1-5로 뒤진 3회 구원 등판, 5회 투런포를 내주는 등 6회까지 4이닝 3피안타(1피홈런) 3볼넷 3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양현종은 7회 교체되며 이날 자신의 투구를 마무리했다. 평균자책점은 2.25에서 3.38로 상승했다.

이날 선발로 나선 텍사스 웨스 벤자민이 1⅔이닝 3피안타 3볼넷 2탈삼진 3실점(3자책)을 기록한 뒤 2회를 채우지 못하고 조기 강판됐다. 이어 나온 브렛 데 제우스도 ⅓이닝 3피안타 2볼넷 4실점(4자책)으로 무너지자, 3번째 투수로 양현종이 위기 상황서 긴급 투입됐다.

팀이 1-5로 뒤진 3회. 무사 만루 위기서 양현종은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말도나도와 6구 승부 끝에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다. 이어 가르시아를 유격수 병살타로 유도했으나 이 사이 3루주자 터커가 득점했다. 후속 브랜틀리는 중견수 뜬공 아웃. 이닝 종료. 점수는 1-7이 됐다.

4회를 삼자 범퇴로 잘 넘긴 양현종은 5회 큰 것 한 방을 얻어맞았다. 선두타자 코레아에게 우전 안타를 내준 뒤 터커를 좌익수 뜬공 처리했으나 스트로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중견수 아돌리스 가르시아가 뜬공 타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는 실책을 범하며 뒤로 빠트렸고, 이 사이 코리아는 홈을 밟았다.

계속된 1사 2루에서 말도나도가 좌월 투런 아치를 그렸다. 양현종의 빅리그 3번째 피홈런이었다. 앞서 양현종은 지난달 27일 LA 에인절스전과 6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피홈런을 1개씩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후속 두 타자를 3루 땅볼과 좌익수 직선타로 각각 아웃시키며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은 브레그먼을 유격수 땅볼, 알바레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각각 잡아냈다. 그러나 율리에스키 구리엘과 코레아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며 1,2루 위기를 자초했다. 이때 투수 코치가 한 차례 마운드를 방문했다. 후속 터커를 3루 땅볼로 유도했으나 앤디 이바네즈의 송구 방향이 안 좋으면서 세이프가 됐다. 공식 기록은 실책. 2사 만루 위기를 맞이한 양현종. 마일스 스트로를 2루 뜬공으로 유도하며 위기를 넘겼다. 결국 7회말 텍사스가 투수를 테일러 헌으로 교체하면서 양현종의 빅리그 4번째 등판도 마무리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