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김선호, 상상치도 못한 정체에 "진짜 못 입겠다" 탄식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5.15 08:41 / 조회 : 677
image
/사진제공=KBS


신사 분장을 건 '1박 2일' 멤버들이 사력을 다해 피한다. 김선호는 깊은 탄식을 쏟아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오는 16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에서는 신사로 거듭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여섯 남자의 추잡한 승부가 펼쳐진다.

콘셉트에 푹 빠진 여섯 남자는 우아한 말투와 몸짓으로 '신사의 품격'을 뽐낸다. 배려와 매너를 풀 장착해 평소와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인다. 멤버들은 6인 6색 신사 분장을 건 치열한 빅 매치를 벌인다. 모든 멤버의 1순위를 차지한 고급진 착장은 물론, 기상천외한 분장의 향연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상상치도 못한 신사의 정체가 공개되자 김선호는 "저건 진짜 못 입겠다"라며 깊은 탄식을 쏟아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이어 교양 상식을 뽐낼 수 있는 예술 퀴즈 대결이 시작되자 멤버들은 2% 부족한 상식 밑천을 드러낸다.

의욕만 앞서 뜻대로 진행되지 않는 경기에 분노의 고함을 터트리기 시작, 아수라장이 된 현장에 김종민은 "천박해 보이는데?"라며 혀를 내두른다. 호시탐탐 기회를 노려 득점 찬스를 주워 먹는(?) 멤버들을 보자 딘딘마저 "교양이 1도 없네!"라며 몸서리친다고. 과연 멤버들의 엉망진창 신경전이 어떻게 끝을 맺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