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인데? 벌써 '자력 우승' 불가능한 '노답' 팀이 있다

한동훈 기자 / 입력 : 2021.05.14 23:29 / 조회 : 1117
image
NPB 요코하마가 14일부로 자력 우승 가능성을 상실했다. /사진=야후재팬 캡처
일본 프로야구(NPB)에서 벌써 자력 우승 가능성을 상실한 팀이 나왔다. 정규시즌 3분의 1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낙오자가 나왔다.

NPB 센트럴리그의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즈는 14일 히로시마 마쓰다 스타디움에서 열린 히로시마 도요카프에 2-9로 졌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아넥스는 "42경기 만에 자력 우승 가능성 소멸은 구단 역대 최단경기 2위이며 5월 14일은 구단 역대 최단기간의 굴욕"이라 보도했다.

요코하마는 11승 26패 5무승부를 기록했다. 센트럴리그 선두 한신 타이거즈가 이날 이겼다. 한신은 26승 10패 2무승부다. 요코하마와 한신의 승차는 15.5경기다.

일본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요코하마는 남은 101경기를 모두 이겨도 자력으로 우승할 수 없다.

닛칸스포츠는 "요코하마가 남은 101경기 전승을 한다면 112승 26패 5무 승률 0.812다. 한신은 요코하마와 남은 16경기를 모두 패해도 다른 경기를 다 이기면 115승 26패 2무승부 승률 0.816가 된다. 요코하마는 한신을 제치고 스스로 힘으로 우승할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요코하마 미우라 다이스케 감독은 "자력 우승이라고는 하지만 숫자의 문제다. 눈앞의 모든 경기를 싸워서 이기도록 하겠다. 한 경기 한 경기 붙어 가는 것 뿐이다"라 말했다.

스포니치아넥스는 "5월 14일의 가능성 소멸은 1954년 5월 16일 32경기보다 2일 빠른 결과가 됐다"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