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주인님' 나나X이민기, 표절시비 딛고→연인으로 재회..키스 [★밤TView]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5.12 22:51 / 조회 : 424
image
/사진= MBC '오 주인님' 방송 화면


'오! 주인님'에서 나나와 이민기가 표절시비 구설을 이겨내고 연인으로 재회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오! 주인님'에서는 표절 시비를 겪는 한비수(이민기 분)와 이를 해명하는 오주인(나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주인은 현재 촬영하고 있는 '여자킬러 통키타'의 작가이자 표절 시비에 휘말린 한비수를 위해 SNS에서 팬들과 소통했다. 먼저 오주인은 "여러분 안녕. 너무 오랜만이죠. 여기는 지금 '여자킬러 통키타' 촬영장인데요"라며 인사했다.

오주인은 "표절, 저도 뉴스보고 많이 당황스러웠는데 꼭 알아주셨으면 하는 게 있어요. 주인공은 타고난 싸움꾼 기질에 본능적으로 주먹이 나가고 킥복싱을 즐긴다라고 주인공 설명이 돼 있는데 제가 작가님께 킥복싱하는 걸 보여준 적이 있거든요. 거기서 영감을 얻었다고 했어요"라고 해명했다.

이어 "통키타는 제 이야기고 주인공은 제 자체예요. 그래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직접 말씀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놀란이 생겨서 너무 속상해요"라며 한비수가 표절이 아닌 직접 작성한 대본임을 언급해 화제가 됐다.

표절 시비와 동시에 한비수는 시한부 인생 판정에 오주인의 집을 떠날 채비를 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비수는 짐을 정리하고 집을 떠나기 전 집을 둘러보며 집안 구석구석을 눈에 담았다. 이때 집으로 들어온 오주인은 한비수에게 "거기 적힌 거 작가님 이야기 맞죠? 사라지고 나면 그 다음은 뭐예요? 그러다 못 돌아오면 그렇게 끝인 거예요?"라고 물었다.

한비수가 대답을 하지 않고 집에서 나가려 하자 오주인은 이런 한비수를 붙잡고 "49일 뒤에 그거 뭐예요? 혹시 49일 뒤에 죽어요?"라고 되물었다.

한비수는 "일주일 뒤에 나는 여기 없을 거야"라며 시한부 인생임을 밝혔고 두 사람은 껴안고 눈물을 흘렸다. 오주인은 "혼자 마지막 날 새벽에 얼마나 무서웠을까.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면 그냥 나만 봐요. 내가 원하는 대로만 해줘요"라 부탁했지만 한비수는 그냥 집을 나가버렸다.

이후 오주인은 한비수를 뒤쫓아가 붙잡았고 백허그를 하며 "대본 읽을 때마다 설레고 벅찼다. 작가님한테 편지 받는 느낌이었다. 나를 향한 마음으로 가득 차 있었다. 나는 속여도 작가님 자신은 속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주인은 "지금은 그냥 내가 작가님을 사랑하는 내 마음만 보겠다. 남은 시간을 나한테 줘요. 내가 가장 받고 싶은 선물"이라고 부탁했다. 이에 비수는 마음을 더 누르지 못하고 주인과 격정적 키스를 나눴고 "사랑해"라고 고백하며 연인 모드로 재회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