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U-21 출신인데 '스페인' A대표 발탁 눈앞... 이게 가능해?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05.12 17:40 / 조회 : 801
image
스페인 국가대표 데뷔를 앞두고 있는 프랑스 연령별 대표팀 출신 아이메릭 라포르트. /사진=마르카 캡처
프랑스 출신의 맨체스터 시티 수비수 에므리크 라포르트(27)가 조국이 아닌 스페인 국가대표 발탁을 앞두고 있다. 그는 프랑스 17세 이하(U-17)부터 21세 이하(U-21) 대표팀 등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친 중앙 수비수다. 그런데 왜 스페인 대표팀 유니폼을 입게 되는 것일까.

스페인 '마르카'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라포르트는 스페인축구협회의 권유에 따라 스페인 대표팀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을 준비 중이다. 복잡한 절차는 모두 마쳤고,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의 최종 심사만을 남겨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틀레틱 빌바오(스페인)에서 뛰던 라포르트는 지난 2018년 1월 6500만 유로(약 887억원)의 이적료를 통해 맨시티로 이적하며 EPL 무대를 밟았다. 2018~2919시즌엔 EPL 35경기에 출전하며 주전으로 도약했지만, 이후 두 시즌은 경쟁에서 밀린 상태다. 독일 '트랜스퍼마르크트' 기준 그의 현재 시장가치는 5000만 유로(약 682억원)다.

이 과정에서 라포르트는 유독 프랑스 국가대표팀과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프랑스 연령별 대표팀을 거치면서 50경기 이상 조국을 위해 뛰었지만 정작 A매치에는 나서지 못했다. 스페인축구협회가 그의 귀화를 추진할 수 있었던 이유, 그리고 라포르트가 이를 받아들인 까닭이 여기에 있다.

규정에 따르면 A매치 출전 경력이 없는 선수는 다른 국적의 대표팀에서 데뷔하는 것이 가능하다. 프랑스 A대표팀 경력이 전무한 만큼 FIFA의 최종 심사 역시 형식적인 절차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는 이르면 오는 21일 공개되는 스페인 축구대표팀 명단에 포함될 전망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