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박수홍 친형 "박수홍이 1년에 2억만 받아? 우회적 지급있었다"[인터뷰②][★FOCUS]

'박수홍과 갈등' 친형 박진홍 대표 단독 인터뷰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5.12 16:00 / 조회 : 49788
image
박수홍 /사진=임성균 기자
(인터뷰①)에서 계속

-박수홍 씨는 마곡동 상가 계정별원장을 근거로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는데.

▶박수홍, 박진홍, 부모님, 라엘과 메디아붐을 관리하는 세무사 P씨가 있어요. 2011년부터 세무 기장 하고 있습니다. P씨가 마곡동 상가 구입시 먼저 개인사업자(박진홍, 박진홍의 아내, 어머니)로 한 다음 잔금시 법인으로 넘길 때 법인 지분을 정리하자고 했어요. 국세청에서 연예인을 주시해서 부동산 구입, 매매시 전산에 뜬다고 하더라고요. P씨가 직접 세무 처리한 부분이에요.

마곡동 상가는 마곡이 허허벌판 일 때였죠. 상가 투자 가계약 후 어머니께 말씀드렸더니 수홍이에게도 한번 같이 할 의향이 있는지 물어보라고 하셨어요. 그래서 수홍이에게 얘기했더니 형이 하니 자기도 하겠다고 했어요. 한달쯤 지났을까 '형 아무래도 난 안하고 싶다'고 얘기해서 바로 하지 말라고 했어요. 어차피 저 혼자 할려고 했던거니까요. 대출을 많이 받거나 중간에 팔면 되니까요. 그러니 '미안해, 형' 그랬어요. 그리고 6개월 후에 마곡 관련 핫한 뉴스가 계속 나오니 제게 만날 때마다 계속 하고 싶다는 식으로 얘기하길래 그럼 같이 하자고 했어요. 고맙다고 했었죠.

-박수홍 씨는 1년에 2억원 밖에 받지 못했다고 했다.

▶세무사 P씨가 박수홍의 1년 소득을 대략 2억원에서 3억원으로 잡으라고 했어요. 소득세 절감과 세무 조사를 피하기 위함이겠죠. 나중에 합법적 절세 방법인 법인 카드와 퇴직금으로 가져가면 된다고요. 그리고 우회적인 지급 부분도 있었습니다. 마곡동 상가의 임대료가 수홍이의 카드값으로 사용되고 있었던 것처럼 말이죠.

-박수홍 씨와 언제부터 안보기 시작한건가.

▶2020년 6월 24일 수요일이었습니다. 법인 통장 9개를 아버지에게 왜 내게 상의도 없이 맡겼냐고 저를 타박했어요. 전화통화로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녹화가 끝나고 밤 9시 20분께 전화가 왔어요. '형 내일 홈쇼핑 나오지마세요. 내가 한바탕 할 것 같거든요. 나오지 마세요. 형 할 말 있으면 한번 해보세요. 끊을게요' 이러면서 전화를 끊었어요. 비참했습니다.

2020년 3월에 제 아파트 집문서 하고, 각서, 법인 통장을 매니저 통해서 줬어요. 각서와 집문서는 갖고 통장은 다시 제게 줬어요.

2020년 4월에는 집을 3채나 내 명의로 사서 종합부동산세를 이렇게 많이 내게 하냐고 뭐라고 해요.

그리고 2020년 6월 24일 이후 수홍이를 안 봤어요. 수홍이 수행 매니저가 제게 얘기를 전달하더라고요. 수홍이가 매니저에게 제게 연락도 하지 말고 만나지도 말라고 했다고요. 어머니에게 바로 말했습니다. 이제는 난 못 견디겠다고. 어머니, 제가 힘들어 죽겠다고요. 수홍이가 매니저에게 만나지 말라고 했지만 매니저에게 두 달 동안 SNS를 통해 업무 인계해줬습니다.

2020년 9월에는 어머니가 제게 수홍이가 내 인감도장 갖고 지하주차장으로 내려오라고 했다고 말씀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아버지가 어머니 인감도장 들고 지하주차장에 가서 수홍이게 줬습니다. 수홍이가 종합부동산세를 많이 낸다고 하나를 판다고 그랬대요.

-박수홍 씨는 형이 자신 앞에 안 나타나고 피한다고 했다.

▶부모님 집과 수홍이 집이 300미터 떨어져 있습니다. 부모님 집 바로 옆 동이 저희 집이에요. 10미터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이번 일이 알려진 후 막내 동생이 수홍이 집에 찾아간 것이 있어요. 수홍이도 연락이 안됐으니까요. 분명 지하 주차장에 차가 있는데 문을 열어주지 않았어요. 얘기를 하려면 왜 못하겠습니까.

수홍이가 얘기하고 싶고 만나고 싶었으면 형 집으로 찾아오면 되죠. 형 집서 밥도 먹고 가끔씩 들렸는데요. 문자 메시지 보내고 전화하면 되는데 작년 6월 이후 한 번도 연락을 안하다가 갑자기 언론을 통해 이야기를 한거죠. 본인이 형(대표)을 자르고서는 안나타난다고 하는 건 무슨 경우인지...

단 저는 단 둘이 만나자고 하면 안 한다고 했어요. 보험 얘기 때도 보험 설계사가 다시 설명해줘야 했던 것처럼 제 얘기는 안 믿어요. 저와 단 둘이 만나봐야 제 말을 안 믿을테니 부모님, 형제, 친척을 비롯해 변호사, 세무사 등 전문가와 함께 만나자고 했던 거에요.

(인터뷰③)으로 계속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