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휴스턴국제영화제서 '백 투 더 북스' 수상, 기쁘고 영광"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5.12 09:23 / 조회 : 813
image
장동건 /사진제공=JTBC


배우 장동건이 프리젠터로 출연한 JTBC 다큐멘터리 '백 투 더 북스(Back to the Books)'가 제54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필름 다큐멘터리 부문 백금상(Platinum Remi)을 수상했다.

12일 JTBC는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지난 2018년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의 국제공동제작지원 작품으로 선정된 '백 투 더 북스'는 2019 방송콘텐츠 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이미 국내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번 휴스턴 국제영화제에서 또 한번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세계적으로도 작품성을 인정받게 됐다. '백 투 더 북스'는 오랜 세월 동안 역사를 이어 온 세계적인 명문 서점들의 운영 비결과 그들이 사회 변화에 기여하고 있는 바를 조명하는 프로그램이다. 총 4부에 걸쳐 중국, 프랑스, 일본, 한국의 서점을 탐방하고 그들이 도시와 나라의 문화를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살펴본다. 배우 장동건이 진행과 내레이션을 맡았다.

2019년 10월 JTBC에서 방영된 '백 투 더 북스'는 이후 일본으로 수출돼 2020년 일본 공영방송인 NHK에서도 프라임 타임에 방송됐다. 2020년 말부터는 OTT를 통해 북미 지역, 2021년에는 유럽과 남미를 포함한 세계 15개 플랫폼에서 방송 중이다.

이번 수상에 대해 장동건은 "프리젠터로 처음 출연한 '백 투 더 북스'가 미국 3대 영화제인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하게 되어 배우로서 기쁘고 영광스럽다. 종이책을 통해 아날로그가 주는 편안함과 따스한 정서를 더 많은 분들이 느끼셨으면 좋겠다. 책에 대한 우리 가정과 사회, 주변의 많은 관심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출을 맡은 김태영 총괄 감독은 "이번 수상은 TV부문이 아니라 필름 다큐멘터리 부문이라 더 큰 의미가 있다. 프리젠터로 출연한 배우 장동건 씨에게 깊은 고마움을 전하며, '백 투 더 북스' 작품을 만들기 위해 함께 고생한 모든 분들과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1961년 시작된 휴스턴 국제영화제는 뉴욕 필름 페스티벌, 샌프란시스코 필름 페스티벌에 이어 북미에서 세 번째로 오랜 역사를 지닌 영화제다. 2021년 제54회 시상식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