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책으로 -2점' 강백호, 방망이로 +3점... 쿠에바스 6실점은 누가 위로하나

수원=한동훈 기자 / 입력 : 2021.05.11 22:19 / 조회 : 1174
image
강백호. /사진=kt wiz
KT 위즈 강백호(22)가 실책을 타점으로 만회했다. 하지만 경기 초반 수비 도움을 받지 못한 선발투수 쿠에바스는 투구수도 불어났고 승리투수도 되지 못했다.

강백호는 1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3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5타수 3안타 3타점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9-6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다만 수비에서는 아쉬운 모습도 노출했다. 이기긴 했지만 경기 흐름이 크게 꼬였다. 불펜 출혈도 심했다. 쿠에바스가 혼돈 속에서 110구나 던지며 5이닝을 버틴 점이 대단했다.

강백호는 먼저 1회말 무사 1, 3루서 선취점을 뽑는 좌전안타를 때렸다. KT는 이후 문상철의 3점 홈런을 엮어 4-0으로 앞섰다.

3회초 KT 수비가 흔들렸다. 무사 1루서 삼성 구자욱의 강습 타구가 강백호에게 향했다. 강백호는 이를 몸으로 막았다. 빠른 타구가 글러브 위를 살짝 통과하면서 맨손으로 받았다. 공은 강백호 바로 밑에 떨어졌다. 강백호가 공을 잃어버리면서 구자욱이 1루에서 살았다. 1루수 포구 실책으로 기록됐다.

아웃카운트 소득 없이 무사 1, 2루 위기에 처했다. 쿠에바스는 피렐라에게 우전안타를 맞았다. 무사 만루가 됐다. 쿠에바스는 오재일에게 1루 땅볼을 유도했다. 이번에는 구자욱의 타구에 비해 스피드가 느렸다. 바운드가 제법 컸다. 강백호가 정확히 포구만 했다면 1루 베이스를 자동으로 밟고 더블플레이까지 노릴 타구였다. 하지만 강백호의 글러브를 맞고 파울라인 밖으로 데굴데굴 굴렀다.

KT는 4-1로 쫓겼다. 무사 만루가 계속됐다. 쿠에바스는 결국 강한울, 이원석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4-4 동점을 허용했다.

쿠에바스는 가까스로 3회 위기를 넘겼으나 악몽은 4회에도 계속됐다. 1사 후 박해민의 평범한 뜬공 타구를 좌익수 알몬테가 놓쳤다. 쿠에바스는 피렐라에게 2점 홈런을 내줬다. 4회를 마쳤을 때 쿠에바스의 투구수는 이미 92개였다. 6실점 중 자책점은 고작 2점이었다. 쿠에바스는 5회에도 마운드를 지키며 최소한의 임무를 완수했다. 110구를 던졌다. 4-6으로 뒤진 6회초 박시영과 교체됐다.

쿠에바스는 아쉬움을 남기고 그라운드에서 나왔지만 강백호에게는 만회의 기회가 왔다. 7-6으로 앞선 6회말 1사 2, 3루 밥상이 강백호 앞에 차려졌다. 강백호는 깔끔한 2타점 적시타를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T는 3점 리드를 끝까지 잘 지켰다. 다만 쿠에바스의 첫 승 기회는 다음으로 미뤄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