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튼 롯데 감독 강렬 출사표 "과감하고 공격적인 야구하겠다"

부산=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5.11 16:24 / 조회 : 1246
image
래리 서튼 감독./사진=롯데 자이언츠
래리 서튼(51) 롯데 자이언츠 신임 감독이 강렬한 출사표를 전했다.

서튼 감독은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SSG전을 앞두고 "먼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롯데 1군 감독을 맡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연 뒤 "첫 번째 목표는 이기고자 하는 문화를 만드는 것이다. 하지만 어떻게 할 것인가가 문제다. 모든 선수들이 같이 성장하는 것이다. 육성보다는 성장이라는 단어를 쓰고 싶다. 이기는 것도 목표지만 다시 성장하는 것을 만드는 게 내 목표다. 과감하게 공격적으로 야구를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어 서튼 감독은 "작은 것에 집중하겠다. 매 경기 15안타, 18안타 치는 것보다는 어떻게 득점을 내느냐에 집중할 것이다. 피칭, 수비, 공격에서 확실한 정체성을 만들어야 한다고 느꼈다"며 "구단에도 기본적인 것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들었다. 앞서 말한 것들과 마찬가지로 번트부터 피칭, 수비, 공격 등이 포함된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기존 라인업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서튼 감독은 "감독으로서 나만의 철학은 과감하게 공격적으로 야구하는 것이다. 주어진 구성원들의 실력을 떠나 오늘 경기에 최대한 공격적으로 과감하게 하는 라인업을 구성할 것이다. 라인업을 볼 때 1~4번과 5번을 분리 시킨다. 상위타선이 최대한 출루를 하면서 하위타선에서 쳐서 주자들을 최대한 움직일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다. 상위타선에 집중되는 것이 아니라 하위타순과의 적절한 밸런스를 만드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날 롯데는 정훈(1루수)-전준우(좌익수)-이대호(지명타자)-안치홍(2루수)-손아섭(우익수)-마차도(유격수)-한동희(3루수)-김준태(포수)-신용석(중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앞서 롯데는 허문회(49) 감독을 전격 경질한 후 서튼 감독을 새롭게 선임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서튼 신임 감독은 1992년 캔자스시티에 입단해 1997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2005년부터 2007년까지는 현대 유니콘스와 KIA 타이거즈에서 KBO 리그를 경험한 바 있다. 특히 2005시즌에는 홈런왕(35개)에 오르기도 했다. 이후 2014년 피츠버그의 타격 코디네이터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캔자스시티 산하 마이너리그팀인 윌밍턴 블루락스 타격코치를 거친 뒤 지난 해부터 롯데 퓨처스팀 감독을 맡았다. 그리고 KBO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한 최초의 외국인 사령탑이 됐다.

롯데 구단은 "서튼 감독이 그동안 퓨처스 팀을 이끌며 보여준 구단 운영 및 육성 철학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세밀한 경기 운영과 팀 체질 개선을 함께 추구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향후 팬들의 바람과 우려를 더욱 진지하게 경청하고, 겸허히 받아들일 뿐 아니라 앞으로 재미있는 야구와 근성 있는 플레이로 보답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