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전북·대구, 우즈베키스탄에서 ACL 치른다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05.10 20:24 / 조회 : 1307
image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트로피. /AFPBBNews=뉴스1
전북현대와 대구FC가 올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일정을 우즈베키스탄에서 치르게 됐다.

AFC는 10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이 오는 6월 25일부터 7월 11일까지 열리는 2021 ACL H조와 I조 조별리그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대구와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 간 플레이오프도 6월 23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 경기 승리 팀은 조별리그 I조에 속해 우즈베키스탄에서 조별리그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올 시즌 ACL 조별리그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를 고려해 홈&어웨이 방식이 아닌 각 조가 한 나라에 모여 치른다. 앞서 울산현대가 속한 F조와 포항스틸러스가 속한 G조 조별리그 일정은 태국 개최가 확정됐다.

H조에 속한 전북은 감바 오사카(일본), 탬피니스 로버스(싱가포르), 시드니FC(호주)와 조별리그를 치른다. 대구는 치앙라이 유나이티드와의 플레이오프 승리 시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 베이징 궈안(중국), 유나이티드 시티(필리핀)와 함께 I조에 속하게 된다.

이밖에 울산은 빠툼 유나이티드(태국)와 비엣텔(베트남), 그리고 플레이오프 승리팀과 F조에, 포항은 나고야 그램퍼스(일본), 조호르 다룰 탁짐(말레이시아), 랏차부리 미트르 폴(태국)과 G조에 각각 속했다.

한편 총 40개 팀이 참가하는 ACL 조별리그는 서아시아 팀들로 구성된 A~E조와 동아시아 팀들로 구성된 F~J조로 각각 나뉘어 열린다. 16강 진출팀은 서아시아와 동아시아 지역 모두 각 조 1위 팀과 각 조 2위 중 성적이 좋은 3개 팀이 각각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서아시아 지역은 이미 A~E조 1위 팀과 각 조 2위 중 성적이 좋은 3개 팀의 16강 진출팀이 모두 확정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